마스크 쓴 출근길도 두려운 직장인들
마스크 쓴 출근길도 두려운 직장인들
코로나19 확산에 “대중교통 이용 꺼려져”..연령대 어릴수록 ↑
  • 김수연 기자
  • 승인 2020.02.14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고 있지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직장인 절반 이상이 출근을 꺼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44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출근이 꺼려진 경험’을 조사한 결과 56.2%가 ‘출근이 꺼려진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69.7%)이 남성(43.5%)보다 26.2%포인트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68.3%), 30대(59%), 40대(41.6%), 50대 이상(32%) 순으로 나타나 연령대가 어릴수록 출근을 꺼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근이 꺼려지는 이유로는 ‘출퇴근길에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해서’(59.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사람 많은 사무실에서 근무해야 해서’(34.7%), ‘사람을 많이 상대하는 직무라서’(27.5%), ‘사무실이 번화가에 위치해 있어서’(15.4%), ‘노부모, 자녀가 있어 옮으면 치명적이어서’(13.7%) 등의 순이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두려움도 컸다. 전체 응답자의 64%가 코로나19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응답한 것.

실제로 두려움을 느끼는 순간으로는 ‘근처에 기침·재채기를 하는 사람이 있을 때’(55.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53%), ‘사무실·번화가 등 사람 많은 곳에 있을 때’(38.8%), ‘방문했던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왔을 때’(34.9%), ‘바깥에서 손잡이를 만지는 등 접촉이 있을 때’(32.7%)가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을까. 직장인 중 93%는 ‘감염 예방을 위해 별도로 실천하는 것이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손씻기, 세탁 등 개인위생 철저’(92.6%, 복수응답)와 ‘외출 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80.1%)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번화가 등 사람이 몰리는 곳 외출 자제’(41.9%), ‘해외여행 자제’(32.9%), ‘면역력 증대 위한 컨디션 관리’(24.8%), ‘행사·지인 모임 등 참석 자제’(23.4%) 등이 있었다. 

코로나19가 직장생활에 끼친 영향도 적지 않았다. 응답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한 직장생활 모습으로 ‘사무실 내 마스크 착용’(46.5%, 복수응답), ‘회식, 동아리 활동 등 자제’(43.1%), ‘타 직원과의 접촉 최소화’(24%), ‘해외 출장 감소 및 취소’(14.7%), ‘호흡기 질환, 유사 증상 발생 시 적극 연차 사용’(12.6%) 등을 들었다. 이는 현재 많은 기업에서 감염 예방을 위한 자구책으로 실천하고 있는 부분들이기도 하다. 

코로나19 확산이 언제쯤 잦아들 것으로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올해 4월 이내’(25.9%), ‘올해 3월 이내’(25.2%), ‘올해 5월 이내’(15.8%), ‘올해 6월 이내’(13.3%) 등의 순으로 답해 절반 이상(57.7%)이 4월 이전에 진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