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호남 3당 합의문 추인 보류..‘민주통합당’ 출범 난항
손학규, 호남 3당 합의문 추인 보류..‘민주통합당’ 출범 난항
  • 유채리 기자
  • 승인 2020.02.1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7일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중심의 ‘3당 통합’ 합의문 추인을 보류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호남 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일이 될 수 없다”며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 우리 정치가 구태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 17석 ▲대안신당 7석 ▲평화당 4석 등 총 28석을 확보해 원내 3당의 지위가 예상됐던 민주통합당의 출범이 불투명하게 됐다.

앞서 지난 14일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개혁위원장과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통합추진회의를 통해 3당이 ‘민주통합당’이라는 이름으로 합당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손 대표는 호남 기반 정당 통합에 앞서 청년 정치 세력과의 통합이 우선돼야한다는 입장이다. 호남 신당 형태로 먼저 합당될 경우 청년 세력과의 결합이 힘들어 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손 대표는 “중도개혁 세력이 제3의 길을 굳건히 지켜내 정치개혁과 세대교체 개혁에 앞장설 때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열린 다당제 의회를 젊은 세대가 만들어가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 그것이 정치구조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몇몇 유력 정치인이 선거에서 당선되기 쉽게 하는 것, 의석수 몇 개를 더 얻고자 지역주의 정당으로 이합집산하는 것 모두 정치구조개혁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주의와 이념에서 자유로운 미래 세대가 정치의 주역이 돼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를 펼쳐나가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의 ‘셀프 제명’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안철수 전 의원 주도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이들 비례대표 의원들은 의원직 유지를 위해 당에 제명을 요구해왔다.

이에 대해 황한웅 사무총장은 “당헌·당규는 정당법 33조에 따라 윤리위원회의 제명 징계와 재적의원 3분의 2 찬성 절차를 모두 거쳐야 제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