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환자접촉 無’ 코로나19 확진자 부부 감염경로 오리무중
‘해외여행·환자접촉 無’ 코로나19 확진자 부부 감염경로 오리무중
30번째 확진자는 29번째 환자의 아내..지역사회 감염 우려 ↑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2.17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질환으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가 나온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의료원 안암병원 응급실 입구에 17일 폐쇄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82·남)에 이어 그의 부인(30번째 환자)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9번과 30번 부부환자 모두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는데다 기존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아 감염경로가 불명확하다는 점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대병원 측은 17일 “전날 밤 10시쯤 30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뒤 이송돼 입원치료 중이다”라고 밝혔다.

30번째 환자는 29번째 환자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인지, 제3자로부터 옮은 것인지 불분명한 상황이다.

앞서 29번 환자는 지난 15일 오전 11시46분께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심근경색 의심 하에 진료를 받던 중 영상검사에서 폐렴 소견을 발견한 의료진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했고 16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6일 브리핑에서 “29번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 방문 경험이 없다고 진술했으며 현재 감염원과 감염경로, 접촉자에 대해 즉각대응팀과 시도, 시군구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17일 현재까지 최종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으나 현재까지 29번, 30번 부부환자 모두 중국 등 해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다른 코로나19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방역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사례로 추측된다.

지역사회에 감염경로와 감염원을 확인할 수 없는 환자가 나오면서 일각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 본부장은 “지역사회 감염발생 가능성에 대해 예의주시해왔다”며 “감시와 역학적 연관성이 없는 사람들에 대한 선별검사 확대, 선제격리 등 대책 강화를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