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공공돋보기
[공공돋보기] 코로나19 ‘슈퍼전파자’ 우려가 현실로
하루새 15명 추가 확진..대구·경북지역서만 13명 발생 ‘검사 거부’ 31번 환자와 연관성 11명, 교회·병원서 접촉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2020. 02. 19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추가 확진 환자가 하루 만에 15명 늘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0명에 육박했다. 

특히 이번 추가 확진자 대거 발생에는 대구에 거주하는 31번째 환자(61·여)가 ‘슈퍼전파자’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 확진자 가운데 11명은 이 환자와 관련있는 것으로 파악된 것. 

31번째 환자는 지난 15일 고열, 폐렴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두차례에 걸쳐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했지만, 그러나 이를 거부하고 세 번째 권유한 17일에서야 검사를 받은 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증세를 보인 기간 동안 31번째 환자는 병원과 교회, 호텔 뷔페 등을 잇따라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19일 오전 폐쇄됐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된 모습. <사진=뉴시스>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됐다. 이에 따라 국내 누적 확진자는 총 46명이 됐다.

추가 확진자 중 2명은 수도권, 나머지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했다.

수도권 확진자 2명 가운데 1명은 20번째 환자(42·여)의 딸(11)로, 10대 환자의 확진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다른 1명은 서울 성동구 사근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78세 남성이다. 이 남성은 해외여행력도 없고 코로나19 확진자와의 접촉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경북지역 확진자 가운데 11명은 전날(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 환자와의 접촉자다. 나머지 확진자 2명에 대해서는 현재 31번째 환자와의 연관성 여부를 파악 중이다.

10명은 교회에서 31번 환자와 접촉했으며, 1명은 31번 환자가 교통사고로 입원했던 대구 수성구의 새로난한방병원 직원으로 알려졌다. 

31번째 환자는 이달 9일과 16일 대구 남구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이하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각각 2시간씩 예배에 참여했다. 

신천지 대구교회 소속 전체 교인 수는 9000명 가량이다. 31번째 환자는 16일 오전 7시30분부터 9시30분까지 교인 460여명과 함께 예배를 올렸고, 9일에도 비슷한 시간대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31번째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임이 확인됨에 따라 신천지 측은 당분간 전국 교회의 예배와 모임을 하지 않기로 했다. 또 확진자가 방문한 신천지 대구교회는 즉각 폐쇄를 결정하고 방역조치에 나섰다.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지난 18일 오후 119구급대원들이 구급차를 이용해 병원에 남은 환자를 타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는 모습.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지난 18일 오후 119구급대원들이 구급차를 이용해 병원에 남은 환자를 타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대구·경북지역은 다수의 확진자가 한꺼번에 발생하자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북대병원은 18일 오후 11시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다. 병원 음압병상에서 입원 중인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온데 따른 것이다. 

또한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도 코로나19 의심환자가 거쳐가면서 응급실 신규 환자 유입을 차단하고 있으며, 영남대 영천병원도 예방 차원에서 이날 오전 6시10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에도 지역 내 바이러스 확산 공포는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31번째 환자의 검사 거부가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확산을 부추겼다는 지적도 나온다. 의사의 두 차례 권고를 가볍게 여겨 지역사회에 혼란을 야기했다는 것. 

31번째 환자는 고열 등 증세가 있었지만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고 확진자와 접촉이 없었다는 이유로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로서는 당국이 코로나19 검사를 강제할 방법이 없어 일각에서는 이에 대한 적절한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