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 없는 4·15 총선] 네이버 ‘일시 중단’, 다음 ‘완전 폐지’
[실검 없는 4·15 총선] 네이버 ‘일시 중단’, 다음 ‘완전 폐지’
  • 정혜진 기자
  • 승인 2020.02.20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와 다음 로고>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국내 양대 포털 네이버와 다음이 4·15 총선을 앞두고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실검)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총선 기간 동안 실검 서비스를 일시 중단하며 다음은 서비스를 전면 폐지한다.

네이버는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되는 오는 4월2일부터 투표가 종료되는 15일 오후 6시까지 일시적으로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를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수의 관심사가 선거라는 큰 현안에 집중돼 있는 만큼 선거 공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태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앞서 네이버는 2014년 지방선거 때부터 선거기간 동안 후보자명에 대한 자동완성 및 연관검색어 서비스를 중단해왔다.

이번에는 3월 중 모든 인물명 검색에 대한 연관검색어 노출이 중단됨에 따라 후보자명에 대한 연관검색어도 제공되지 않는다. 또 후보자명에 대한 자동완성 기능도 선거 기간 동안 중단한다.

자동완성 기능의 경우 이용자의 다양한 검색 행태를 고려해 후보자 이름 세 글자가 완전히 입력됐을 경우 노출되지 않게 했다.

만약 후보자명의 일부 글자만이 입력된 경우나 ‘ㅇㅇㅇ 후보 선거 벽보’와 같이 후보자명을 포함하고 있지만 다른 단어와 조합된 경우에는 해당 정보에 좀 더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자동완성 서비스가 기존처럼 제공된다.

선거 뉴스 댓글은 언론사별 댓글 정책에 따라 제공되며 실명제가 적용된다. 네이버 선거페이지에 반영된 기사의 댓글 허용 여부와 정렬 방식은 기존대로 각 언론사가 결정한다. 다만 공직선거법에 따라 선거 기간 동안 선거 관련된 섹션 기사에 대해서는 실명이 확인되지 않은 사용자의 댓글 작성과 공감 참여가 제한된다.

아울러 연예 뉴스 댓글과 인물명 연관검색어 중단은 내달 중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네이버 측은 “현재의 기술적 노력만으로는 연예인들의 고통을 해소하기에 부족함을 인정하고 연예 정보 서비스의 구조적인 개편이 완료될 때까지 연예뉴스 댓글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포털 사이트 다음은 20일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완전히 종료했다. 이번 결정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다음 모바일·PC 첫 화면과 미디어, 검색 서비스에서 실검 서비스 영역이 제거되고 기존 통합검색 우측 실시간 이슈 검색어 영역에는 분야별 검색어와 ‘같이가치’ 추천글이 노출된다.

카카오는 지난해 10월 연예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 12월 인물 관련 검색어와 서제스트(Suggest·검색어 자동 완성 추천)를 개편한 바 있다.

카카오는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가 자연스러운 결과를 보여주고자 하는 당초 목적에서 벗어나 결과의 반영이 아닌 현상의 시작점이 됐다고 판단했다.

카카오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종료하고 본래의 취지와 순기능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