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때린 통합당, “경제 살리는 재주 없고 돈 푸는 데만 선수”
文정부 때린 통합당, “경제 살리는 재주 없고 돈 푸는 데만 선수”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0.03.25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미래통합당이 25일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경제 살리는 데는 재주 없고 돈 푸는 데는 선수”라고 비판했다.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지난 3년 이 정권은 한국 경제를 살리기는커녕 곳곳에 문제만 쌓아왔다”며 “소득주도성장을 고집하다가 곳곳에 사고를 일으켰다”고 힐난했다.

박 위원장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에서 만든 정책공약집에는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말을 쏙 빼놨다”며 “그 말을 뺀다고 그 정책이 가져온 부정적인 결과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약해질 때로 약해진 경제 체질에 코로나19 위기가 닥쳤다”며 “약해진 경제 체질을 개선하고 경제정책을 대전환해 위기를 대비해야 하는데 경제정책을 전환할 기미는 안 보이고 내놓는 대책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맹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또 “차기 대선을 노리는 여당의 광역단체장들이 대놓고 돈을 풀어 표를 구걸하는 정책을 내놓고 있다”며 “이 정권 사람들은 경제를 살리는 데는 재주가 없고 돈을 푸는 데는 선수”라고 질타했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일부 여권 인사들이 주장하는 재난기본소득 을 일컫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국가재정을 장기적으로 어떻게 쓸 것인가에 대한 계획 없이 각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선거를 앞두고 돈을 풀겠다는 것은 경제를 살리는 대책이 아니라 오히려 경제에 부담을 주는 대책”이라며 “국민들 입장에서는 ‘돈 10만원을 받고 표를 내줘야 하느냐’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경제를 살리는데 초점을 두겠다”며 “10만원을 쓰게 해주는 게 아니라 100만원을 들여 그분들을 살려내겠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은 정부가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 데 대해 “정부가 금융기관의 팔을 비틀어서 얼마 출연하고 얼마 쓰라는 대표적인 관치금융”이라고 혹평했다.

신 공동위원장은 “유동성 애로를 돕는다고 하지만 좀비기업을 무작정 도울 가능성이 크다”며 “그러한 돈을 투입하는데 있어 이해관계가 있는 금융기관이 개입하다 보니 도덕적 해이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