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생애금융 보고서] 인생 후반기 생존경쟁 불가피..노후 걱정없는 ‘金퇴족’ 비결은
[2020 생애금융 보고서] 인생 후반기 생존경쟁 불가피..노후 걱정없는 ‘金퇴족’ 비결은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 발간, 퇴직자 평균 월 252만원 지출
3명 중 2명 생활비 28.7% ↓..괜찮은 생활 위해 월 400만원 이상 필요
연금 가입·투자금융자산 활용·내 집 마련 등 통해 노후 재원 일찍 확보
  • 정혜진 기자
  • 승인 2020.05.1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우리나라 50대 이상 퇴직자들은 퇴직 후 매달 평균 생활비로 252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여가를 즐기는 등 ‘괜찮은 생활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월 400만원 이상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생애금융보고서 ‘대한민국 퇴직자들이 사는 법’을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보고서는 서울 수도권 및 5대 광역시에 거주자 중 퇴직 후 국민연금 수령 전인 50∼64세 퇴직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12월 조사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퇴직자들은 생활비로 평균 월 252만원을 지출했다. 3명 중 2명은 퇴직 전보다 생활비를 28.7%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괜찮은 생활 수준을 위해서는 월 400만원 이상이 필요하다고 봤다. 

생활비 200~300만원은 ‘남한테 아쉬운 소리 안 하며 먹고 사는 정도’라는 인식으로, 경조사를 챙기고 여가도 즐기려면 그 이상이 필요하다는 것. 

생활비를 경제활동에 의존하며 일을 못하면 1년 내 형편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근심도 있었다. 퇴직자 가운데 55.1%는 재취업(37.2%)이나 창업(18.9%)을 했고, 미취업자도 65%는 경제활동을 준비 중인 취업 대기자로 조사됐다. 

배우자도 절반 이상(58.6%) 일을 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가구 단위로 보면 퇴직자의 경제활동 비중은 84.8%로 높아졌다. 이때 경제활동 수입은 평균 393만7000원이었다.

또한 퇴직자 중 36.4%는 일을 그만둘 경우 당장 또는 1년 이내에 형편이 어려워 질 수 있다는 걱정이 있었다. 

이들 중 54.2%는 노후대비를 위해 평균 월 110만원을 저축하고 있었다. 가장 많은 걱정은 ‘앞으로 늘어날 의료비가 71.7%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노후자금 부족 62.0%, 자녀의 결혼비용 56.2% 등이다. 

이런 가운데 스스로 노후 자금이 충분하다고 평가한 이른바 ‘금(金)퇴족’은 전체의 8.2%를 차지했다.

이들의 비결로는 퇴직연금이나 연금저축 같은 연금에 일찍 가입해 노후준비 완성시기를 앞당겼거나 투자금융자산을 활용했다. 또 내 집 마련으로 주거 안정성과 비상 노후재원을 확보했으며, 부동산에서 현금 흐름을 만드는 것 등이 꼽혔다. 

실제 금퇴족의 연금 가입률은 30대 초반에 이미 28.0%를 보였고, 40대부터는 46.3%가 연금으로 노후자금을 마련했다. 

아울러 금퇴족 4명 중 1명에 해당하는 26.8%는 이전부터 주식이나 펀드, 파생상품 등으로 노후자금을 운용한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30대 후반부터는 47.6%가 투자금융상품을 활용했다. 

정보 수집 채널은 금융회사 자산관리 설명회, 친구나 지인, 투자정보 도서, 인터넷 등으로 다양했다. 

이밖에 금퇴족 92.7%는 주택을 보유, 46.0%가 35세가 되기 전 첫 주택을 마련했다. 또 72.0%는 주택 이외의 부동산을 가지고 있었으며 유형별로는 주택(47.6%), 토지(25.6%), 상가(13.4%), 오피스(12.2%) 등이었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