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파문’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 29일만에 피의자 신분 경찰 출석
‘성추행 파문’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 29일만에 피의자 신분 경찰 출석
부산지방경찰청, 22일 비공개 소환해 조사 중..각종 의혹에 ‘묵묵부답’ 칩거
  • 김수연 기자
  • 승인 2020.05.2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집무실에서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시장직 사퇴 29일 만에 경찰에 출석했다. 

부산지방경찰청은 22일 오 전 시장을 이날 오전 소환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비공개 출두한 오 전 시장은 오전 8시께 관계자와 함께 차량을 타고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와 엘리베이터를 타고 조사실로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지자 한때 공개 소환 여부를 검토했다. 하지만 오 전 시장 측이 이를 거부해 사실상 비공개 소환 방침을 세웠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초 업무시간에 부하 여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파문이 확산되자 오 전 시장은 4월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오 전 시장이 시장직에서 물러난 뒤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각종 의혹이 제기됐지만, 그는 경남 등에서 칩거하며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경찰은 이날 여직원 성추행 사건 외에도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 시민단체에서 제기한 의혹 전반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을 상대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조사한 뒤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오 전 시장 사퇴 이후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그동안 장형철 전 부산시 정책수석보좌관 등 정무라인 인사들을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 또 비서실을 포함한 시 공무원 10여명에 대해서도 성추행 관련 내용을 확인하는 등 조사를 이어갔다.

최근에는 오 전 시장 측근인 정무라인 인사 등의 개인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 작업을 벌였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