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與 향해 “윤리특위서 윤미향 제소하라” 압박 
안철수, 與 향해 “윤리특위서 윤미향 제소하라” 압박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0.06.0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정의기억연대 운영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관련해 “21대 국회에서 윤리특별위원회가 구성되는 대로 민주당 스스로 즉시 제소해 국회 차원의 결자해지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국민의 대표가 있다면 스스로 정리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21대 국회에서 ‘일하는 국회’를 강조하고 있다. 국민의당 총선 1호 공약인 일하는 국회를 아무 양해도 없이 도용해 쓰고 있지만 제대로 실행에 옮겨질 수만 있다면 국민들께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일하는 국회’는 국회의 높은 도덕성과 자정기능이 함께 담보돼야 한다. 부도덕한 제 식구 감싸는 국회가 일을 잘 할리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권 소속 일부 당선자들의 비리의혹에 대한 민주당의 태도를 보면 이 정권 사람들은 정의와 공정, 법치에 대한 최소한의 가치와 기준이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품격 있는 정치를 위해 오랜 병폐인 막말 등 저질 정치행태도 이번 국회에서는 반드시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이 진심으로 일하는 국회를 추구하고 국회의 도덕적 권위를 생각한다면 문제가 되는 사람들에게 공천을 준 당사자로서 21대 윤리특위가 구성되는 대로 그들을 제소하고 공개 심문을 요청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민주당이 떳떳하고 당당하다면 머뭇거릴 이유가 전혀 없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안 대표는 “국회가 강력한 자정기능을 확보하고 국민의 신뢰를 받으려면 이번 원구성에서 윤리기구 구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국회처럼 여야 싸움에 찌그러져 있는 명목상의 허수아비 기구가 아니라 최고의 윤리자정기구로서 기능과 권위를 확보하고 국회의원이 국민의 대표로서 그 자격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즉각적이고도 실질적인 조사와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법을 개정해 윤리위는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의 적용을 받는 보다 강력한 청문회를 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렇게 되면 국회가 스스로 정치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일만 터지면 헌법재판소 문을 두드리는 폐단도 털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안 대표는 “21대 국회는 정말 달라진 국회를 기대하고 바란다”며 “부정비리에 대한 제 식구 감싸기가 정치와 국회에 대한 국민 불신을 더 심화시킬 우려가 큰 만큼 민주당의 성찰과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한다”고 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