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선 안 될 실수 1위는?
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선 안 될 실수 1위는?
‘근태·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가 가장 많이 꼽혀..“잘못 인정 후 바로 용서 구해야”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6.0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치명적인 실수는 근태나 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1529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치명적인 실수’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 근태·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가 31.9%(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어느 정도 실수가 용인되는 신입사원이라도 조직생활을 하는 회사원인 만큼 지각이나 무단 결근, 어울리지 않는 복장과 같이 기본 매너를 지키지 않는 것은 절대 해서는 안될 행동인 것.

다음으로 ▲상사 뒷담화 들키는 등 말실수(28.2%) ▲업무 중 과도한 딴짓(27.5%) ▲분위기 파악 못하는 행동이나 발언(23.2%)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 진행(17.3%) ▲회식 등 술자리에서의 행동이나 말실수(16.2%) ▲보고 시 은어 사용 등 언어 사용 실수(13.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신입사원이라는 이유로 실수를 눈감아 줄 수 있는 기간은 입사 후 평균 5개월까지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3개월’(43.2%), ‘6개월’(27.5%), ‘2개월’(7.8%), ‘1개월 이하’(6.5%) 등의 순으로 길지 않은 편이었다.

신입사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로는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 진행’(32.1%)이 꼽혔다.

이어 ‘분위기 파악 못하는 행동이나 발언을 함’(10.9%), ‘전화 응대 실수’(10.9%), ‘첨부파일을 빠트리는 등 이메일 실수’(10.8%), ‘근태·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9.9%), ‘직급을 잘못 부르는 등 호칭 실수’(7.1%)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선배 직장인들은 신입사원 시절 실수를 했을 때 바람직한 행동(복수응답)으로 즉시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거나(72.1%) 상사나 선배에게 도움을 요청(52.3%)하는 게 좋다고 답했다.

한편, 직장인들은 신입사원에게 직장생활에 대해 가장 해주고 싶은 조언으로 ‘잊어버리지 않도록 메모해라’(29.4%)를 1순위로 꼽았다.

계속해서 ‘모르면 알 때까지 물어봐라’(22%), ‘확인하고 또 확인해라’(11.8%), ‘실수에 너무 기죽지 마라’(10.3%), ‘실수를 확실히 인정하고 사과해라’(6.9%),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마라’(6.7%) 등이 있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