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공공진단
[공공진단] 국민 등 돌리게 한 김두관의 한 마디
‘정규직 2배 임금 불공정’ 발언 이후 김 의원 겨냥한 靑 청원 봇물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2020. 07. 01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한 마디가 민심을 들끓게 했다.

김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논란과 관련해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 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하다”고 말하면서다.

김 의원의 발언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두관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분들 연봉 보좌관 수준으로 낮춰주십시오’ ‘국회의원님들의 월급을 최저시급으로 맞춰주시기 바랍니다’ 등의 청원글이 잇따라 올라오며 분노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지난달 29일 ‘국회의원님들의 월급을 최저시급으로 맞춰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김 의원님께서 제 인생의 큰 울림을 주는 명언을 남기셨다”며 “이 명언을 듣는 순간 지금까지 더 많은 급여를 받기 위해 잠 안자며 공부하고 스펙 쌓고 자기 발전을 위해 몇년간 쏟아 부은 내 모든 행동이 얼마나 불공정스러운 결과를 위한 것이었는지 크게 반성하게 됐다”고 비꼬았다.

그는 “많이 배우시고 훌륭하신 국회의원님들도 이에 동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많이 배우셨다고 고액 연봉을 가져가시는 건 너무 불공정하지 않나.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국회의원의 월급을 최저시급으로 지급해달라”고 주장했다.

같은 달 30일에도 비슷한 청원이 올라와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청원인은 ‘김두관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분들 연봉 보좌관 수준으로 낮춰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통해 “김 의원님이 말하신 것처럼 조금 더 배웠다고 두 배 받는 건 억울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같은 의견을 가진 민주당 의원들의 연봉을 보좌관 수준으로 낮추고 받는 특권들도 내려놓으면 혈세 절감도 되고 민주당의 진심도 느껴질 듯 하다”고 적었다.

아울러 ‘김두관 의원 연봉 국회 9급 비서관과 동일하게 해달라’는 청원도 등록됐다. 청원인은 “2배 이상의 임금 차이가 누군가에게 불편할 수도 있지만 그러한 논리는 본인에게 먼저 적용하고 말해야 하는 거 아니냐”며 김 의원을 비판했다.

그는 “지난해 기준 국회의원 평균연봉은 1억5174만원이고 국회 9급 비서관은 3400만원 수준의 연봉을 받는다”면서 “김 의원의 논리대로 조금 더 배우고, 표 조금 더 받았다는 이유로 국회의원과 9급 비서관의 연봉이 4.5배나 차이 나는 것이야 말로 진정한 불공정이 아니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이 솔선수범해 국회 9급 비서관과 동일한 연봉을 받아야 본인의 주장이 더욱 효력을 얻을 것”이라며 “본인의 연봉에서 3400만원을 제한 나머지는 국고에 기부해 국회의원과 9급 비서관의 연봉 불공정을 개선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도 김 의원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하 의원은 지난달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년들은 정규직화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공정한 정규직화’를 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년들이 조금 더 배워서 임금을 2배 더 받고 싶어서 인국공 정규직화가 불공정하다고 외친다는 것은 청년들에 대한 모독”이라며 “청년들이 원하는 것은 공정한 정규직화다. 공정한 정규직화는 공정채용의 대원칙 하에 협력업체만 기회를 독점하는 것이 아니라 청년, 국민 모두에게 동등한 경쟁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청년들은 그들의 일자리를 뺏겠다는 것이 아니다. 왜 청년 취업준비생들에게도 동등한 기회를 주지 않느냐는 것”이라며 “인국공 사태 논쟁의 본질은 비정규직 정규화에 대한 찬반이 아니라 ‘불공정 정규직화 대 공정한 정규직화’, ‘반칙과 특혜 대 정의와 공정”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인국공 사태와 관련해 2030세대의 분노와 동떨어진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 의원. 취준생들이 문제 삼는 부분은 임금차별이 아닌 ‘불공정한 채용’이다.

김 의원과 관련한 국민청원이 올라오는 이유는 공정을 바라는 수많은 청년들의 분노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인국공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결정을 두고 소모적 논쟁을 벌일 게 아니라 취준생들이 좋은 일자리를 얻기 위해 쌓아온 노력들이 헛되지 않도록, 분노하는 세대들을 설득시킬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이 나와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