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기본법 시행 환영한 文대통령 “국가가 어려움 함께 나누겠다”
청년기본법 시행 환영한 文대통령 “국가가 어려움 함께 나누겠다”
“청년들이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환경 필요..더 좋은 정책 청년에게 돌아가도록 최선”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0.08.0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년기본법’이 시행되는 것과 관련해 “청년 스스로 이겨내야 했던 어려움을 국가가 함께 나누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오늘부터 청년기본법이 시행된다”며 “청년 스스로 이겨내야 했던 어려움을 국가가 함께 나누겠다는 약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1만명 서명운동을 비롯해 당사자인 청년들이 앞서서 노력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청년기본조례’ 등이 축적돼 맺은 결실”이라며 “청년들의 노력으로 청년기본법이 제정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대에 따라 청년들 어깨에 지워진 짐도 달라져왔다”며 “어르신들이 청년이었을 땐 식민지와 전쟁, 가난의 짐을 떠맡아야 했다. 산업화와 민주화 시대에 청춘을 바친 세대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금의 청년들에게는 일자리, 주거, 소통, 참여, 복지, 삶의 질 문제를 비롯해 예전보다 훨씬 복잡하고 다양한 문제들이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정부는 청년들이 겪는 주거, 금융, 일자리, 복지, 교육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왔지만 여전히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보다 자유롭게 삶의 경로를 선택하고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우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겨내며 모두를 위한 자유를 실천했듯이 서로가 서로를 지켜줄 수 있다는 믿음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기본법 시행으로 정부와 지자체는 청년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청년들은 정책 결정의 주체로 참여할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면서 “정부는 법에 규정된 책무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한편 더 좋은 정책이 제때에 더 많은 청년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청년정책은 청년이 주체가 돼야 제대로 만들 수 있다”며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통해 청년들이 더 많은 목소리를 활발하게 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