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복인 KT&G 사장, “집중호우 피해 도움 절실”..5억원 긴급 지원
백복인 KT&G 사장, “집중호우 피해 도움 절실”..5억원 긴급 지원
사회 위기 때마다 빛 발한 ‘상상펀드’ ..임직원들 충북 수해지역 복구 위해 구슬땀
  • 이민경 기자
  • 승인 2020.08.07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복인 kt&g 사장
백복인 KT&G 사장 <사진제공=KT&G>

[공공뉴스=이민경 기자] “코로나19로 경기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집중호우 피해까지 입은 이웃들에게는 도움이 절실하다”

백복인 KT&G 사장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억원을 긴급 지원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기부금은 이재민 등 인명, 시설 피해 세대에 위로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금은 KT&G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조성한 기부성금인 ‘상상펀드’에서 마련됐다. 상상펀드는 임직원들이 급여에서 매달 적립한 성금에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더해서 운용하는 KT&G만의 독창적인 사회공헌기금이다.

백 사장은 “KT&G 임직원들의 정성으로 피해가 조속히 복구되고 수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KT&G 임직원 봉사단은 지난 6일 침수 피해를 입은 충북 제천시 봉양읍 일대 잎담배 농가를 대상으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KT&G 원료본부의 임직원 20여 명은 수재민들의 침수가옥 청소, 피해물품 정리 등 활동을 실시했다.

KT&G 관계자는 “집중호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경작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KT&G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기업 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KT&G는 올해 2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5억원, 2019년 4월에는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5억원을 지원했다. 또 2017년 강원·경북 산불, 충북 폭우, 포항 지진 피해 발생 때도 앞장서서 성금을 전달한 바 있다.

이민경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