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찾은 文대통령, ‘K-방역 영웅’ 정은경 신임 청장 파격 임명식
질본 찾은 文대통령, ‘K-방역 영웅’ 정은경 신임 청장 파격 임명식
청와대 밖 첫 임명장 수여식..정 청장 “국민 건강·사회 안전 지키는 건강지킴이로 거듭날 것 ”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0.09.11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에 위치한 질병관리본부를 찾아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밖에서 장·차관에서 임명장을 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차관급 공직자의 경우 주로 국무총리가 임명장을 대신 수여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임명장 수여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br>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질본 응급상황센터에서 열린 정 신임 질병관리청장 내정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정 본부장에 대해 “세계에서 모범으로 인정받은 K-방역의 영웅”이라며 “정 본부장이 승격되는 질병관리청 초대 청장으로 임명되신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어 “질본의 ‘청’ 승격은 정부 정책이지만 정부 의지만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다”라며 “질본이 감염병 관리에 있어서 더 큰 역량을 가지고 더 총괄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기 바라는 큰 기대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코로나와 언제까지 함께해야 할 지 모르겠다. 여러분이 끝까지 역할을 다해주고, 청으로 승격되는 것을 계기로 더 큰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직접 질본 긴급상황센터를 찾은 배경에 대해서는 한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질본의 상황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관리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질본 직원들과 함께 초대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더욱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에 정 본부장은 “멀리 오송까지 직접 방문해 직원들과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주신 대통령님께 깊이 감사 드린다”며 “국민 건강과 사회 안전을 지키는 건강 지킴이로서 질병관리청이 거듭날 수 있도록 전 직원들이 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권준옥 국립보건연구원장에게 질병관리청 개청 축하 의미를 담은 축하패를 전달했다. 

질본 직원들에게는 알스트로메리아, 산부추꽃, 카네이션 등이 섞인 꽃다발을 전달했다. 알스트로메리아는 ‘새로운 시작’, 산부추꽃은 ‘보호’, 카네이션은 ‘감사’의 의미를 담고 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