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윤 BMW 사장 국감 소환 부담] 연쇄화재 ‘결함 은폐’ 의혹 불똥..검찰 칼날 정치권 ‘주목’
[한상윤 BMW 사장 국감 소환 부담] 연쇄화재 ‘결함 은폐’ 의혹 불똥..검찰 칼날 정치권 ‘주목’
檢, BMW코리아 사무실 및 서버보관실 압수수색..강제수사 본격화
김효준 회장 소환 임박..불 자동차 오명 벗기, 이미지 회복에 찬물
화재·리콜 등 되풀이되는 논란에 소비자 ‘불안’..한 사장 책임론도 ↑
  • 이민경 기자
  • 승인 2020.09.1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이민경 기자] 수입차 브랜드 BMW의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BMW코리아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나서면서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BMW는 잊을 만 하면 되풀이되는 화재사고로 ‘불자동차’ 오명을 얻은 상황. 특히 20년간 BMW코리아를 진두지휘한 김효준 회장은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지난해 3월 이 회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한상윤 사장이 BMW코리아를 이끌면서 소비자들의 신뢰 회복을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그가 지휘봉을 잡은 이후에도 화재 사고는 이어졌고 경영진이 차량 결함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의혹까지 사실로 굳어지며 상황은 악화일로를 걷는 분위기다. 

차량 결함 은폐 의혹과 관련해 김 회장의 검찰 출두가 임박한 가운데, 21대 국회 임기 중 첫 번째 국정감사를 앞두고 검찰이 BMW코리아에 칼을 빼 들면서 한 사장의 국감 소환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왼쪽), 한상윤 BMW코리아 사장 <사진=뉴시스, BMW코리아>

1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동언)는 전날(16일) 서울 중구 퇴계로에 위치한 BMW코리아 사무실과 강남구 소재 서버보관소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동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BMW 차량의 결함 은폐 의혹에 따른 것. 검찰이 이 사건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은 약 11개월 만이다. 경찰은 지난해 11월1일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지난 2018년 BMW 차량에서 연이어 화재가 발생하면서 논란이 됐고, 당시 BMW는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결함을 인정하고 리콜을 진행했다. 

특히 이와 관련해 같은해 국토교통부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조사에 착수했고, 조사단은 BMW가 2015년부터 이 같은 결함 사실을 인지해왔음에도 축소하고 은폐했다고 결론 내렸다. 

이에 따라 화재 피해를 입은 BMW 차주 등 국내 소비자들은 독일 본사와 한국 지사 등을 형사 고소하고 법원에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BMW코리아 본사와 EGR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세 차례 압수수색했다. 김 회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당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BMW가 외부에 부품 결함 사실을 숨긴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지난해 11월 김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등 8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자동차관리법 위반이다. 이와 함께 BMW 독일 본사와 BMW코리아 등 법인 2곳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한편,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통해 독일 본사의 은폐 지시 여부와 BMW코리아가 결함 사실을 알게 된 시점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후 조만간 김 회장을 소환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사법처리 여부가 결론날 예정으로, 이는 판매 회복에 힘쓰고 있는 한 사장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BMW코리아는 2019년 4월1일 한 사장 취임 이후 ‘불자동차’ 이슈 극복을 위해 공격적으로 신차를 쏟아내고, 소비자 신뢰를 회복시키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김 회장은 결함 은폐 논란이 일자 2000년부터 맡아온 BMW코리아 대표이사직을 20년만에 내려놨다.

그러나 한 사장이 대표를 맡은 후에도 차량 화재 문제는 이어졌고, 화재 위험으로 인한 리콜도 잇따르며 소비자들은 여전히 불안해 하고 있다. 

BMW의 차량 화재 문제는 2018년 국감에서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고 그동안 사회적 이슈로 부상해 온 만큼 이번 검찰의 본격적인 수사에 정치권의 시선도 쏠리는 모양새다. 

차량 화재 논란이 반복되는 상황에서 한 사장을 향한 비난 목소리도 곳곳에서 커지는 가운데 국감을 앞둔 정치권의 칼날이 한 사장을 겨눌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민경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