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 조작설 ‘사실무근’ 못박은 정세균, “원천적으로 불가”
코로나 검사 조작설 ‘사실무근’ 못박은 정세균, “원천적으로 불가”
일각서 진단검사 물량 및 결과 조작 주장..“허위 주장, 국민 불신과 혼란 초래”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0.09.1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물량이나 결과를 조작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검체 채취와 진단검사 모두 전국 지자체별로 실시하고 있고, 60곳이 넘는 민간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가 검사량이나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 자체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고 분명히 했다. 

정 총리는 “아무런 근거도 없는 허위 주장은 방역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의 사기를 꺾을 뿐 아니라 국민 불신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총리는 “많은 분들께서 고통을 감내하면서 방역에 협조해 주고 계심에도 보름 넘게 하루 확진자 수가 100명대에 머물러 있다”며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서울시에서는 6월 말부터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해 왔다. 지금까지 8500여명을 검ㅅ마한 결과 최근 첫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감염경로를 확인해 봐야 하겠지만, 방역망 밖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되고 있었다는 사실 자체가 우리에게 두려움을 주기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일수록 각 기관, 시설별로 자체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개인별로도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 외에는 확산을 막을 방법이 없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조선왕조실록 등 여러 사료를 보면 과거 선조들도 홍역, 천연두 등 역병이 돌면 차례를 지내지 않았다고 한다”며 추석 연휴 기간 이동 자제를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를 물리치고 평화로운 일상을 하루속히 되찾기 위해 선조들처럼 생활의 지혜를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호소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