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 공급분 활용’ 취약계층 105만명 독감 백신 지원
정부, ‘민간 공급분 활용’ 취약계층 105만명 독감 백신 지원
4차 추경으로 무료 대상자 확대..상온 노출 사고 따른 수급 우려도
“민간 공급 백신 물량 국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접종 진행할 것”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9.2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정부가 취약계층 105만명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독감 예방 무료접종에 사용될 백신 일부가 배송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정부는 취약계층에게 지원되는 백신을 민간 공급분으로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추가경정예산을 의결하는 과정에서 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연금수급자에 대한 무료접종 예산이 반영됐다”며 “105만명분이 그 물량”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22일) 밤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추경 예산안 등 조정소위원회를 열고 7조8148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의결, 곧이어 전체회의를 열고 4차 추경안을 통과시켰다. 

여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동시 유행에 대비한 취약계층 무료 예방접종 예산 315억원이 포함됐다. 무료 접종 대상자는 의료급여 수급권자 70만명과 장애인 연금·수당 수급자 35만명이다. 

이에 김 총괄대변인은 “시간적, 물리적인 상황을 고려하면 수입이나 추가 생산으로 백신을 확보할 수 없다”면서 “민간에 공급돼 있던 백신 물량을 국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접종할 수 있도록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민간 의료기관에서 유료로 판매하는 백신 물량을 정부에서 일부 지불하는 만큼, 비용 지원방식 등에 대해서는 의료계와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김 총괄대변인은 “구체적인 것은 질병관리청에서 답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