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서 결국 ‘짐 싼’ 박덕흠, “무소속으로 진실 밝힐 것”
국민의힘서 결국 ‘짐 싼’ 박덕흠, “무소속으로 진실 밝힐 것”
국토교통위 위원 시절 피감기관들로부터 거액 공사 수주 의혹
23일 기자회견 열고 탈당 선언..“당에 부담주기 싫어 떠난다”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0.09.2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인과 가족 명의 건설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 특혜 수주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격 탈당을 선언했다. <사진=뉴시스, 공동취재사진>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활동 당시 피감기관들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인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전격 탈당을 선언했다. 

국민의힘은 박 의원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사태 진화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박 의원의 탈당으로 특위 구성은 사실상 무산됐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의혹과 이에 대한 여당, 다수 언론의 근거 없는 비방과 왜곡 보도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며 자진 탈당했다. 

이어 “당에는 큰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며 “당에 무거운 짐을 싣기 싫어서 당을 떠나지만, 그 마음의 빚은 제가 외로운 싸움을이겨내고 스스로 결백을 증명해냄으로써 갚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나름 소신으로 쉼없이 달려온 8년의 의정활동이었다”며 “지난 5년간 국토위에서 의정활동을 했지만, 건설업계 고충과 현장 상황을 잘 아는 전문성을 발휘하고자 한 것이지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운 일은 결단코 없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을 겨냥해 “현 정권 들어 공정과 정의 추락은 지난해 조국 사태 이후 올해 윤미향, 추미해 사태에 이르러 극에 달했다”면서 “현 정권의 부정적 기류에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 삼아 위기 탈출을 시도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무소속 의원 입장에서 부당한 정치 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을 밝힐 것”이라며 “반드시 이겨내겠다.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박 의원은 본인과 가족명의 건설사를 통해 국토위 위원 재임 당시 피감기관과 산하기관으로부터 1000억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는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부패방지법 및 공직자윤리법 위반, 직권남용 혐의로 박 의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또 다른 시민단체 활빈단도 뇌물수수 및 공직자윤리법위반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박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밖에 대한전문건설협회와 전문건설공제조합 전직 기관장들은 박 의원이 대한전문건설협회장이던 2009년 당시 지인 소유의 충북 음성군 골프장을 시세보다 200억원 비싼 값에 사들여 건설공제조합에 재산상 손해를 입혔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상태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