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중장년층 주의
국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중장년층 주의
경기도 이천서 60대 여성 확진..질병청, 예방접종 권고
정은경 질병청장 “11월까지 예방수칙 준수해달라” 당부
  • 이승아 기자
  • 승인 2020.10.1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질병관리청
<사진=질병관리청>

[공공뉴스=이승아 기자] 경기도 이천에서 일본뇌염 환자가 올해 처음으로 확인됨에 따라 질병관리청이 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청은 경기 이천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추정환자, 10월8일)과 60대 여성(확진환자, 10월14일), 경기 시흥 거주 50대 남성(추정환자, 10월15일) 등 일본뇌염 확진환자 1명과 추정환자 2명이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환자들은 발열 증상, 의식저하 등 뇌염 증상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았으며, 그 중 2명은 증상 호전된 상태다. 세 번째 환자는 역학조사 중이다.

세 사람 모두 9월에 발열 및 의식저하로 내원해 입원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모두 국내 여행력이나 거주지 인근 돈사 등 위험요인이 확인됐다.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는 논,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며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한다.

매개모기는 일반적으로 4월에 남부지역(제주, 부산, 경남등)에 처음 확인된 후 우리나라 전역에서 관찰되며 7~9월에 매개모기 밀도가 높아지고 10월말까지 관찰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대부분 무증상이나 250명 중 1명 정도에서 임상증상이 나타나고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이중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질병청은 일본 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으므로 생후 12개월∼만12세 어린이는 표준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할 것을 권고했다. 

성인은 논, 돼지축사 인근 등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많은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사람 및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계획이 있는 사람 중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 경험이 없는 성인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권장한다. 예방접종을 희망하는 성인은 의료기관에서 의사와 상담 후 유료로 접종 할 수 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가 10월 말까지 관찰되고 전체 환자의 90%이상이 8월에서 11월에 발생하므로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모기 예방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승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