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사퇴 촉구한 주호영,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
秋 사퇴 촉구한 주호영,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
영화 ‘친구’ 속 대사 인용..추미애 법무 장관 향해 충고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0.10.2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뉴시스, 공동취재사진>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영화 ‘친구’ 속 대사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 아이가’를 인용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을 향해 “추 장관은 이미 검찰을 파괴하고 정권을 지킨 공이 높으니 그만 두는 게 좋겠다”라고 말했다.  

특히 “한국 영화에 나오는 말로 추 장관에게 다시 한번 강력하게 충고한다”면서 “고마해라(그만해라). 많이 했다 아이가”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대검찰청 국감이 있었고,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울분에 찬 사직의 변을 남기고 사직했다”며 “총장이 장관 부하냐 아니냐는 논란을 빚었는데, 추 장관 얘기대로 부하라면 부하 2명(윤석열 검찰총장, 박 지검장)에 들이받히는 수모를 겪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보통 사람이라면 부끄러워서라도 박 지검장이 아니라 추 장관이 그만둬야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울산시장 선거 공작 사건을 수사하지 못하도록 막은 일,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한 사람들을 다 내친 일, 권언유착 사건 때 한 일 등이 다 드러나서 이미 정권에 공을 세울만큼 세웠다”며 “족함을 알면 지금이라도 그만두는 것이 맞다”고 추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