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덕천 지하상가 폭행, CCTV 속 잔혹함에 파문 ‘일파만파’
부산 덕천 지하상가 폭행, CCTV 속 잔혹함에 파문 ‘일파만파’
연인 추정 남녀 다투는 영상 온라인에 유포돼 경찰 수사 착수
쓰러진 여성 머리에 발길질 등 심각 장면 담겨..해당 남녀 조사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11.1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덕천 지하상가 폭행 논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부산의 한 지하상가에서 남성이 여성이 서로 폭행하는 폐쇄회로(CC)TV 영상이 온라인 등을 통해 급속도로 유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영상은 ‘덕천 지하상가’ ‘부산 폭행’ 등 제목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특히 남성은 여성이 바닥에 쓰러진 뒤에도 얼굴 부위를 발로 차는 등 심하게 폭행하는 장면이 담겨 보는 이들의 충격을 자아냈다.  

10일 부산경찰청과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시13분께 부산 북구 덕천동 덕천지하상가에서 연인으로 추정되는 20대 남녀가 다퉜다.

이 남녀는 서로 주먹질을 하며 싸우다가 여성의 발길질에 화가 난 듯 남성은 여성을 일방적으로 폭행하기 시작했다. 

남성은 여성을 때려 바닥에 쓰러뜨린 뒤 휴대전화를 이용해 여성의 머리를 내려치고, 얼굴 부위에 발길질을 하는 등 수차례 폭행을 지속했다. 남성은 미동이 없는 여성을 그대로 둔 채 현장에서 떠났다. 

이 사건은 지하상가 CCTV에 찍힌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유포되면서 세간에 알려지게 됐다.
  
당시 지하상가 측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지만, 여성이 신고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두 남녀는 각자 귀가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CCTV 영상 검토 후 수사전담팀을 꾸려 남성과 여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는 등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또 영상을 유포한 자에 대해서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엄정하게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