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개도국 코로나 백신 지원에 1000만달러 기여”
文대통령 “개도국 코로나 백신 지원에 1000만달러 기여”
13일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 화상으로 진행..보건 협력 강화
  • 유채리 기자
  • 승인 2020.11.13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2차 한-메콩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한국은 ‘코박스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을 통해 개발도상국을 위한 코로나 백신 지원에 1000만 달러(약 111억원)를 기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백신에 대한 보편적이고 공평한 접근권이 확보될 수 있도록 메콩 국가와 협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메콩 정상회의는 우리나라와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등 메콩 유역 국가 5개국이 함께하는 다자회의다. 이번 회의는 문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함께 공동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마스크와 방호복, 진단키트를 나누고 방역 경험을 공유하며 보건 협력을 강화했다”면서 “한국은 메콩 국가들과 함께 방역물품 협력과 보건의료 역량 강화에 더욱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메콩의 생태환경을 보존하고 수자원 관리와 자연재해 예방 사업을 양자 차원은 물론 유엔 등 국제기구와 공동 추진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한·메콩 협력기금과 공적개발원조도 계속 늘려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지난해 정상급으로 격상된 한·메콩 협력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자고 제안했다. 이 제안은 메콩 정상들의 지지로 채택됐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과 5개국 정상들은 한·메콩 관계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 및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 지지·환영, 코로나19 대응 협력 및 한국의 지원 평가 등 내용이 골자인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