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확진 세 자릿수 ‘급증’..민노총 아닌 광화문 집회 영향?
서울 신규확진 세 자릿수 ‘급증’..민노총 아닌 광화문 집회 영향?
서울시 “8월 집회 당시 잔존 감염 지금까지 이어져”
  • 이승아 기자
  • 승인 2020.11.1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이승아 기자] 서울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9일 만에 세자릿수를 넘어선 가운데 시가 그 배경으로 지난 8월 광복절 집회를 꼽았다.  

19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09명 발생해 이날 0시 기준 누적 7104명으로 집계됐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에서 “확진자들의 동선(GPS)을 분석한 결과, 핼러윈데이나 지난 주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집회의 영향이 아닌 것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광복절 집회 당시 확진자가 많이 나와 지역사회 곳곳에 많은 잔존 감염을 시켜놨다고 판단한다”면서 “이것이 바로 최근 발생한 소규모 다발성 집단감염과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실제 정부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광복절 집회에서 600여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반대로 민노총은 100인 이하로 나눠 집회를 시행하고 방역수칙을 잘 지킨 것으로 판단된다. 

하지만 서울시가 코로나의 증가세 이유로 석 달 전 보수단체가 주최한 광화문 집회를 언급하자 일각에선 정부가 좌파, 우파 집회를 차별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민노총과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빈민연합 등 단체는 이달 14일 서울 내 30개 장소에서 ‘전국민중대회’를 개최했다.

정부는 보수단체가 주도한 개천절 광화문 집회에 대해 원천 봉쇄 조치를 취했으나, 민노총 집회에 대해서는 허용해 비판이 이어진 바 있다. 

이승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