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동, 野 세번째 서울시장 출사표..“부동산 지옥을 기회의 땅으로”
김선동, 野 세번째 서울시장 출사표..“부동산 지옥을 기회의 땅으로”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출마 선언식..공약으로 주거 문제 해결 강조
  • 유채리 기자
  • 승인 2020.11.2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동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김선동 전 국민의힘 의원이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야권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화한 인사는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과 이혜훈 전 의원에 이어 김 전 의원이 세 번째다.  

김 전 의원은 25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출마 선언식을 열고 “오늘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의 시민들과 우리 서울을 이야기하기 위해 국민의힘 당 사무총장직을 내려놓고 서울시장 선거에 도전하게 됐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어 “이제 제 모든 것을 걸고 제가 하고자 하는 정치의 꿈을 현장에서, 그것도 대한민국 심자인 이곳 수도 서울에서 펼쳐애 할 때가 됐다는 결심이 섰기 때문”이라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대선만 바라보는 사람에게 서울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며 “이제는 오직 서울시민을 위해 24시간을 바치는 서울시장이 필요하다. 이름 있다고 서울시장을 잘한다면 정치 탤런트를 시키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전 의원은 “서울을 다시 기회와 희망의 땅으로 설계하겠다”면서 “기회와 도전의 특구, 수도 서울로 돌려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그는 “서울은 부동산 지옥이 됐다”며 무엇보다 주거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서울시장만 잘해도 서울의 주택문제는 많은 부분 해결할 수 있다”며 부동산대책특별위원회 가동과 시 주택건축국의 확대 개편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아울러 청년 취업과 창업, 혼인 등을 위한 플랫폼을 만들고, 서울비전위원회도 구성해 임기 1년 내에 서울의 중·장기 비전을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청와대에서, 공기관에서 그리고 서울 강북지역에서 재선의원까지 30년을 정치에 몸담아 온 준비된 서울시장 후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제가 모든 것을 잘할 수는 없지만, 늘 최선을 다하는 시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