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 연간 100조 ‘폭증’..빚투·영끌 열풍에 역대 최대 ↑
은행 가계대출 연간 100조 ‘폭증’..빚투·영끌 열풍에 역대 최대 ↑
지난해 12월 잔액 899조8000억원, 1년 전보다 100조5000억원 늘어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1.1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정진영 기자] 지난해 은행 가계대출이 100조원 이상 폭증하며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와 함께 대출로 빚을 내서 주식에 투자하는 ‘빚투’와 부동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투자 등이 겹친 결과라는 풀이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0년 12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88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100조5000억원이 늘어난 규모이며, 2004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증가폭이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전년 대비 68조3000억원 늘었고, 신용대출 등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32조4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말 주담대와 기타대출 잔액은 각각 721조9000억원, 266조원이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전반적으로 주택매매 거래가 늘었고, 각종 생활자금 수요와 공모주 청약, 주식 매수를 위한 자금 수요 등이 복합적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만 놓고 봤을 때 은행 가계대출 규모는 6조6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주담대는 6조3000억원 늘면서 전월(6조2000억원) 대비 1000억원 증가했지만, 기타대출이 7조4000억원에서 단 4000억원 늘어나는데 그치면서 이 같은 결과를 보였다. 

지난해 11월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관리방안이 시행되고, 공모주 청약자금 환불과 상여금 유입 등 계절적 요인이 겹친 데 따른 것이다.

은행 기업대출의 경우 지난해 12월말 기준 976조4000억원으로, 2019말 대비 107조4000억원 늘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은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19조5000억원, 87억9000억원 급증했다.

중소기업 대출 가운데 자영업자·소상공인 등 개인사업자 대출은 386조원으로, 역대 최대인 47조5000억원 증가했다. 

정진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