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합당 거부’ 안철수, 국민의힘에 범야권 오픈 경선 제안
‘입·합당 거부’ 안철수, 국민의힘에 범야권 오픈 경선 제안
安 “국민의힘 게임메이커 돼달라”..내부선 “수용할 수 없어” 부정적
  • 이승아 기자
  • 승인 2021.01.1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야권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경선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줄 것을 제안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공공뉴스=이승아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국민의힘에 ‘경선 플랫폼’을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1야당으로서 주도권을 가지고 야권 승리를 위해 게임메이커가 돼 준다면 기꺼이 참여할 것”이라며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 달라”고 말했다. 

제 1야당인 국민의힘이 당외 인사들을 포함한 경선 무대를 주관할 경우 참여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안 대표는 “느닷없는 제 1야당의 입당요구를 수용하기 어려웠다”면서 “마치 그것이 단일화 거부처럼 보여지는 것도 경계해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후보를 뽑기 위해 조건 없는 실무논의를 시작해야한다”며 “이 논의로 결정된 어떤 제안도 수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플랫폼이 저뿐만 아닌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야권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도록 하자”며 “단일 후보로 선출되더라도 그의 당선을 위해 앞장서 뛰겠다는 대국민 서약을 하자”고 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저를 위한 단일화를 하자고 말씀을 드린 적은 없다”며 “머리 속에는 오로지 단일화를 통한 야권의 승리와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놓겠다는 한 가지 목표만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은 “제 지지율보다 야권단일화에 올인하겠다”며 “경선을 비롯한 단일화 과정에서 진흙탕 싸움을 막아내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할 것”이라며 야권 단일화에 의지를 드러냈다.  

나경원 전 의원도 야권후보의 단일화 방식에 대해 “어떠한 방식이든 수용 할 것이며, 안 대표가 정해도 좋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결자해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원인을 제공한 분들이기 때문에 잘할 것 같은 저를 밀어주는 것”이라며 안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겨냥해 말하기도 했다. 

다만,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안 대표의 ‘오픈 경선’ 발언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그것은 안 대표의 입장”이라며 “우리는 우리 당의 할 일이 있는데 무조건 제안한다고 수용할 수는 없다”고 난색을 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우리 당 후보가 뽑힌 다음 단일화 논의하는 쪽으로 방안을 잡은 걸로 안다”며 “단일화는 절차를 어떻게 할 거냐의 문제인데 지금 안 대표는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걸로 보여진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안 대표의 요구는 현재 당헌상으로 쉽지 않다”고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이승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