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 AI-스위스재보험, 빅데이터 기반 보험상품 공동개발 ‘맞손’
셀바스 AI-스위스재보험, 빅데이터 기반 보험상품 공동개발 ‘맞손’
헬스케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예측기술 활용..고객 맞춤형 서비스 역량 확장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1.20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바스 AI는 스위스재보험 한국지점과 빅데이터 기반 신규 보험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권용석 스위스재보험 한국지점 대표(왼쪽), 윤승현 셀바스 AI 부사장. <사진제공=셀바스 AI>

[공공뉴스=정진영 기자]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가 글로벌 재보험사 스위스재보험(Swiss Re)과 빅데이터 기반 신규 보험상품 개발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셀바스 AI는 스위스재보험 한국지점과 빅데이터 기반 신규 보험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향후 협력을 약속했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윤승현 셀바스 AI 영업총괄 부사장과 스위스재보험의 권용석 대표, 정석인 상무가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셀바스 그룹의 헬스케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예측기술을 활용해 신규 보험 상품 및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하고 고객 맞춤형 상품 개발 및 서비스 역량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스위스재보험은 셀바스 AI의 인공지능 기반 질병 예측 모델을 활용해 자사 언더라이팅 프로세스에 적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언더라이팅은 생명보험 계약 시 계약자가 작성한 청약서상 고지 의무나 건강진단 결과 등을 토대로 보험계약 인수 여부를 판단하는 최종 심사과정을 말한다.

또한 셀바스 AI가 연구개발 중인 CDM 기반 스마트 임상시험 설계 지원 시스템, 인공지능 헬스케어 서비스 셀비 체크업, 온핏 등을 활용해 사용자 편의를 최대화하고 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보험 상품 및 디지털 헬스케어 공동 연구 개발을 통해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윤 부사장은 “셀바스 AI는 데이터 분석 및 AI 기술을 활용해 금융 및 보험부문과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해왔다”며 “스위스재보험 한국지점과 전략적인 협력을 통해 자사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보험 상품 및 헬스케어 서비스를 공동 개발함으로써 포트폴리오를 한 단계 더 확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코로나19 이후로 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보험솔루션 제공의 중요성이 매우 높아졌다”면서 “셀바스 AI와의 이번 협약을 헬스케어 빅데이터에 기반한 새로운 보험 및 서비스 모델을 구현해 나갈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진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