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김종철 정의당 대표 사퇴..장혜영 의원에 부적절 신체접촉
‘성추행’ 김종철 정의당 대표 사퇴..장혜영 의원에 부적절 신체접촉
당 대표단 회의서 중앙당기위원회 제소 결정..당규 따라 직위 해제
김 전 대표 “피해자의 정치적 신뢰 배반, 엄중 징계 통해 책임질 것”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1.01.25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공동취재사진>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5일 같은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전격 사퇴했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 소통관에서 김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배 부대표는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려드리게 됐다”며 “김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다.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 의원”이라고 밝혔다. 

배 부대표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지난 15일 오후 여의도에서 장 의원과 당무상 면담을 위해 식사자리를 가졌다. 면담 종료 후 나오는 길에서 김 전 대표가 장 의원에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는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 

장 의원은 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 부대표에게 18일 이 사실을 알렸고, 배 부대표는 비공개로 수차례 피해자와 가해자 면담을 하며 조사를 진행했다. 

배 부대표는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며, 가해자인 김 전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면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추가조사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했다. 

배 부대표는 이 사건을 이날 열린 정의당 대표단 회의에 최초 보고했다. 회의에서는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김 전 대표의 직위를 해제했다. 

정의당 당규 제7호 제21조의 선출직 당직자 징계절차 특례 조항에는 대표단회의의 권한으로 ‘징계사유가 인정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징계사유의 중대성으로 인해 긴급히 직무를 정지시켜야 할 필요성이 인정되는 경우, 징계 의결 시까지 잠정적으로 당직의 직위를 해제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정의당은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이 사안을 해결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배 부대표는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하겠다”며 “가해자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가장 높은 수준의 엄중한 처리지침을 갖고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향후 2차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해 나갈 것이며 피해자 책임론, 가해자 동정론과 같은 2차 피해 발생 시 그 누구라도 엄격하게 책임을 묻고 징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서 왔던 정당의 대표에 의해 자행된 성추행 사건이다. 정의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치명적인 상처가 생겼다”며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번 성추행 사건의 가해자인 김 전 대표는 “피해자와 당원,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용서받지 못할 제 성추행 가해행위로 인해 피해자는 너무도 큰 상처를 입었다”면서 “특히 피해자는 평소 저에 대한 정치적 신뢰를 계속 보여줬는데 그 신뢰를 배반하고 신뢰를 배신으로 갚았다. 거듭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는 당대표직 사퇴와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교육 이수, 정의당 당기위원회 제소를 통한 엄중한 징계를 통해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 어떤 책임을 진다 해도 제 가해행위는 씻기 힘들다”며 “향후 제 행위를 성찰하고 저열했던 성인식을 바꿔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전 대표 직위해제 및 사퇴에 따라 김윤기 부대표가 직무대행을 맡는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