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다보스 아젠다’ 특별연설..국제사회서 韓 위상 재확인 기대
문 대통령, ‘다보스 아젠다’ 특별연설..국제사회서 韓 위상 재확인 기대
오는 27일 오후 4시 세계경제포럼 화상 회의 참석..한국판 뉴딜·K-방역 등 소개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1.01.25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화상으로 참석해 특별연설을 한다. 

다보스포럼은 저명 기업인, 경제학자, 저널리스트, 정부 관계자들이 모여 세계 경제를 논의하는 국제 민간 회의로, 매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다. 문 대통령이 다보스포럼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는 27일 오후 4시 세계경제포럼 주최의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 화상 회의에 참석한다고 25일 밝혔다. 

임 부대변인에 따르면, 세계경제포럼은 한국의 방역과 한국판 뉴딜 및 기후변화 대응 등을 고려, ‘다보스 아젠다 주간’ 국가 정상 특별회의에 문 대통령을 초청했다. 

임 부대변인은 “이는 세계경제포럼이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한국 정부 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높은 평가를 반영한 것”이라며 “글로벌 유력 기업 CEO는 물론 국제기구, 각국 정부 인사 등 저명 인사들이 참석하는 만큼 우리나라의 글로벌 리더십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이라고 말했다. 

‘신뢰 재건을 위한 중요한 해’(A Crucial Year to Rebuild Trust)라는 주제로 열리는 올해 ‘다보스 아젠다 주간’에는 중국, 독일, 프랑스, 남아공, 이탈리아, 이스라엘, 요르단, 인도, 아르헨티나, 싱가포르, 일본 등 정상 및 EU 집행위원장, UN 사무총장 등이 참여한다. 국가 정상 특별회의, 고위급 회의, 주제별 세션 등이 25일부터 29일까지 화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 정상 특별연설’은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의 개회로 시작돼 문 대통령의 기조연설, 질의응답, 마무리 말씀 등 약 1시간 동안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보건의료 협력, 한국판 뉴딜 추진, 탄소중립 등 기후변화 대응 동참과 한국에 대한 투자 유치 등을 강조할 예정이다. 

기조연설에 이어 진행되는 질의응답 세션은 ▲한국판 뉴딜 일반 ▲보건의료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등 4가지 분야로 나눠 진행된다. 각 분야별로 2~3명이 질의를 하고 대통령이 직접 답변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의 정책 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토론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 화상 회의에는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 오릿 가디쉬 베인 회장, 존 스튜진스크 핌코 부회장, 피터 피오 런던 위생·열대의학 대학원 학장,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CEO, 짐 스나베 지멘스 의장, 뵈르예 에크홀름 에릭슨 CEO, 베뉴아 포티에 에어 리퀴드 CEO 등이 참석해 문 대통령에게 질의할 예정이다. 

임 부대변인은 “이번 세계경제포럼 참석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 위상을 재확인하고 ‘회복, 포용, 도약’의 내일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