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력 항의..독도 도발에 주한공사 초치
외교부, 日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력 항의..독도 도발에 주한공사 초치
최영삼 대변인 “부질없는 도발 반복..행사 즉각 폐지할 것 엄중 촉구” 경고
  • 유채리 기자
  • 승인 2021.02.2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행과 관련해 초치된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22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 들어서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외교부는 22일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강행하자 이에 대해 항의하며 즉각 폐지할 것을 요구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성명을 통해 “정부는 일본  시마네현의 소위 ‘독도의 날’ 행사 개최와 중앙 정부 고위급 인사 참석과 관련해 독도에 대한 부질 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데 대해 강력 항의한다”면서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서울 종로구 외교 총사로 초치해 항의 의사를 밝혔다. 

시마네현은 지난 2005년 2월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지정하는 조례를 만들고, 이듬해부터 매년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내용의 기념 행사를 열고 있다. 

당초 이 행사는 지자체 자체 행사로 시작했지만, 아베 신조 일본 2차 내각이 들어서면서 차관급 인사도 참여하기 시작했다. 

스가 요시히데 내각은 이날 행사에 내각부에서 영토 문제를 담당하는 차관급 인사인 와다 요시아키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했다.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