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韓 성장률, 주요 15개국 중 3위..역성장이지만 ‘선방’
지난해 韓 성장률, 주요 15개국 중 3위..역성장이지만 ‘선방’
OECD 통계 결과, 서비스업 비중 높은 국가 직격탄..제조업 국가 상대적으로 충격 작아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2.2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정진영 기자]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한국 경제는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그러나 주요국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실질 성장률은 -1.0%로 중국(2.3%)과 노르웨이(-0.8%)에 이어 15개 주요국 중 세 번째로 높았다. 

이어 인도네시아(-2.1%), 스웨덴(-2.8%), 미국(-3.5%), 일본(-4.8%), 독일(-5.0%), 프랑스(-8.2%) 등 순이었다. 

또한 영국과 스페인의 성장률은 각각 -9.9%, -11.0%로 집계됐다. 

OECD는 회원국을 비롯해 중국, 인도네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비회원국이지만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국가의 성장률 발표치를 모아 공개하고 있다. 

관광 등 서비스업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국가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반면, 한국과 중국 등 제조업 비중이 높은 국가는 상대적으로 충격이 작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노르웨이는 제조업 비중이 높지 않지만, 인구 10만명 당 확진자 수가 유럽에서 핀란드 다음으로 가장 적게 나타나는 등 방역 조치 효과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정진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