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1절 집회 예고 보수단체에 ‘엄정 대응’ 경고장
서울시, 3·1절 집회 예고 보수단체에 ‘엄정 대응’ 경고장
사랑제일교회 등 광화문광장 집회 준비..금지시 행정 소송
“불법 집회로 인한 감염 확산 막기 위해 모든 조치 다할 것”
  • 김수연 기자
  • 승인 2021.02.2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일부 보수단체들이 오는 3·1절 광화문 광장 등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서울시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서울경찰청과 수시로 소통하며 3·1절 집회 관련 동향을 파악 중”이라며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함을 충분히 인식하고, 불법 집회로 인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22일) 사랑제일교회 등은 보수단체들과 함께 내달 1일 광화문 광장 집회를 준비하고 있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는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월1일 전 국민의 의사를 모아서 대한민국과 전 세계에 ‘문재인은 안 된다’는 것을 증언하려 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해 8월15일 광화문 광장을 가득 채운 여러분의 의지가 3월1일 다시 발현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의 변호인인 강연재 변호사는 “시민단체 3~4곳이 광화문 광장 3·1절 집회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집회 금지 통고가 오면 행정소송을 낼 방침”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김 과장은 “집회형태, 규모, 연대가능성 등 집회개최 동향이 구체화되는 대로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