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명수 지명’ 박순영 선관위원 후보자 청문회 보이콧
국민의힘, ‘김명수 지명’ 박순영 선관위원 후보자 청문회 보이콧
인사청문요청안 채택 앞서 퇴장..여당 주도로 4일 개최 의결
野 “김 대법원장 선관위원 임명 자격 無..청문 절차 전면 거부”
  • 강현우 기자
  • 승인 2021.02.23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이 박순영 중앙선관위원 후보자 인사청문 실시계획서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동취재사진>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박순영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진행될 전망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내달 4일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하기로 의결했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은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 채택 표결에 불참했다. ‘거짓 해명’ 논란을 빚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추천했다는 이유로 청문회 개최에 반대했고, 청문계획서 채택에 앞서 퇴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청문회 실시 계획을 채택하지 않으면 자료 없이 청문회가 진행되고, 그대로 임명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일정 합의를 설득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의 반발이 계속되자 여당 주도로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계획서를 채택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회의장 퇴장 후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정치 편향 행태로 즉시 사퇴해야 할 대법원장이 선관위원을 지명한 것은 국민의 상식과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김 대법원장은 사법부 수장의 자격도 없고 대법원장으로서 선관위원을 임명할 자격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 행안위원 일동은 김 대법원장의 선관위원 지명 건을 원천 부정하며 향후 인사청문 절차도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 대법원장은 오는 3월16일 임기가 만료되는 조용구 선관위원 후임으로 박 후보자를 내정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