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배송 만족도 쿠팡이 ‘짱’..꼴찌는 마켓컬리
새벽배송 만족도 쿠팡이 ‘짱’..꼴찌는 마켓컬리
소비자 불만 ‘배송지연’ 가장 많아..보상기준 유통기한 등 표시 미흡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2.24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1인 가구, 맞벌이 가정의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의 확산 등 소비 패턴 변화에 따라 새벽배송 시장 규모가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새벽배송 업체 중 쿠팡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마켓컬리는 만족도가 가장 떨어졌다.

24일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마켓컬리, 쿠팡, SSG닷컴 등 소비자 이용률이 높은 상위 3개 새벽배송 업체 이용 경험자 1200명을 대상으로 종합 만족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종합만족도에서 쿠팡(로켓프레시) 3.81점으로 가장 높았고, SSG닷컴(쓱새벽배송) 3.76점, 마켓컬리(샛별배송) 3.72점 순이었다.

새벽배송 서비스에서 가장 개선이 필요한 점으로 조사대상자들의 24.1%(289명)가 ‘과대포장’을 꼽았다. 이어 ‘무료배송 기준 하향’ 19.4%(233명), ‘품절 상품이 없도록 충분한 제품 구비’ 13.3%(159명), ‘상품 가격 인하’ 11.1%(133명) 등의 순이었다.

새벽배송 업체들이 다회용 보냉가방 제공, 종이박스 회수, 분리배출이 가능한 소재를 보냉재로 사용 등 친환경 마케팅을 시도하고 있지만, 여전히 포장 쓰레기 과다 배출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가 높은 것으로 나타난 것.

한국소비자원은 새벽배송 서비스 사업자에게 ▲배송지연 시 지연정도에 따른 구체적 보상기준 마련, ▲상품정보제공고시에 따른 상품정보 제공 강화, ▲과대포장 개선 등을 권고할 계획이다.

자료제공=한국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한편, 지난 2018년1월부터 2020년9월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새벽배송 관련 소비자불만은 총 144건이었다. 불만유형은 ‘배송지연’이 21.5%(31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품질하자’ 18.1%(26건), ‘오배송’ 15.3%(22건), ‘주문 상품 누락’ 10.4% (15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비자가 이용하는 새벽배송 브랜드 상위 6개 업체의 이용약관을 조사한 결과 5개 업체는 약정 배송시한을 초과한 경우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기준을 명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유통기한 등 상품정보의 제공이 미흡한 점에 대해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