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한 컷] 봄, 지금 나에게
[공공 한 컷] 봄, 지금 나에게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3.1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3월의 서울거리 사진=공공뉴스 DB
2021년 3월의 서울거리 <사진=김소영 기자>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앙상한 나뭇가지 위로
눈인지 꽃인지
설레임이 가득 피었습니다.

따스한 햇살을 품고 돌아온 봄의 소리에
꽁꽁 얼었던 눈은
어느새
이토록 아름다운 꽃을 피운 모양입니다.

사르르 녹는 고드름처럼
차가웠던 나의 마음에도
포근한 봄이 찾아온 것 같습니다.

많은 일들이
내 의지와 상관없이
얼어붙었던
지난 겨울이었습니다.

시작도 어렵지만
지속하는 것은
더 어려운 현실입니다.

그러나
봄, 지금
나에게 시작을 하라 말합니다.

봄, 지금
나에게 놓은 것을 꼭 잡으라 말합니다.

봄, 지금
나에게 시작하고 다시 잡은 것들을
반드시 지속하라 말합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