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그룹 총수, ‘희비 교차’ 1분기 주식자산 성적표..3개월 새 3조원 껑충
50대 그룹 총수, ‘희비 교차’ 1분기 주식자산 성적표..3개월 새 3조원 껑충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주식가치 78.5% 증가..효성티앤씨 ‘효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가장 큰 하락..이재용 삼성 부회장 6490억 증발
  • 이민경 기자
  • 승인 2021.04.06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이민경 기자] 국내 50대 그룹 총수들의 주식자산이 올해 1분기만에 3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자산 가치 상승률이 가장 컸던 인물은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었으며, 반대로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은 가장 크게 하락했다.

<자료=한국CXO연구소>

6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대기업 중 동일인(총수)이 있는 국내 50대 그룹 총수 중 상장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인물은 41명이었다. 

이들의 주식자산 평가액은 올 초 75조8183억원에서 3월 말 기준 79조1344억원으로 3개월 새 3조3161억원(4.4%) 증가했다. 조사 대상 41명의 그룹 총수 중 31명(75.6%)이 올 1분기에 주식자산이 불어났다.

1분기 주식평가액 증가율 1위는 조석례 효성그룹 명예회장으로 집계됐다. 조 명예회장은 효성그룹 계열사 가운데 효성첨단소재, 효성티앤씨 등 5곳의 주식을 보유 중이다. 

조 명예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연초 3886억원에서 지난달 말 6937억원으로 3050억원(78.5%) 늘었다. 주식을 보유 중인 기업 주가가 올해 들어 급등한 영향으로, 특히 이 기간 효성티앤씨 지분 가치가 1270억원 넘게 증가했다. 

또한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도 3079억원에서 5405억원으로 주식자산이 2325억원(75.5%) 늘어났다. 박 회장은 금호석유화학 주식을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으며, 주가는 올해 초 15만1000원에서 3월 말 26만5000원으로 뛰었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역시 1154억원에서 1815억원으로 3개월 새 주식자산이 661억원(57.3%)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석래 명예회장의 장남이자 효성그룹 차기 총수로 확실시 되는 조현준 회장의 주식평가액도 올해 초 7117억원 수준에서 1조1000억원으로 3883억원(54.6%) 늘었다. 

한국타이어 그룹 총수인 조양래 회장도 1분기 주식평가액이 2629억원에서 3450억원으로 821억원(31.2%) 가량 올랐다. 

이밖에 50대 그룹 총수 중 5명은 1분기에만 주식재산이 20% 넘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CGO) 28.7%(1조7960억원→2조3109억원),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24.5%(3963억원→4932억원), 이우현 OCI 부회장 23.4%(1184억원→1460억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22.4%(4조 9502억원→6조609억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22.3%(3조6716억원→4조4907억원) 등이다. 

반면 셀트리온 그룹의 서정진 명예회장은 올해 1분기에만 2조5735억원에서 2조3133억원으로 주식평가액이 2602억원(10.1%) 내려앉았다. 서 명예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 하락 부진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최근 경영권 분쟁이 일단락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주식가치도 하락세로 돌아섰다. 같은 기간 조 회장의 지분가치는 2409억원에서 2223억원으로 185억원(7.7%) 감소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주식재산 역시 9조5747억원에서 8조9255억원으로 6.8% 하락했다. 6490억원이 넘는 주식재산이 증발, 조사 대상 중 지분 가치 하락 규모가 가장 컸다.

구광모 LG회장도 올 초 2조6677억원 상당의 지분가치가 3개월 새 2조4887억원으로 6.7% 감소했고, 두산 박정원 회장의 경우 1225억원에서 1148억원으로 6.2% 감소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고(故)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주식에 대한 주식평가액은 올 초 24조7112억원에서 3월 말 24조2108억원으로 3개월 사이 5000억원 넘게 감소했다”며 “24조원이 넘는 주식재산에 대한 이 회장의 지분이 향후 유족들에게 어떻게 상속될 것인지에 따라 향후 이 부회장을 비롯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생명복지재단 이사장의 재산 수준도 천양지차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민경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