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명기 롯데제과 대표, 미래 주역 안전 최우선..‘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 미래 주역 안전 최우선..‘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 추천 받아 캠페인 참여..롯데제과 공식 SNS에 사진 공유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4.07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명기 대표이사(왼쪽에서 2번째)는 지난 6일 롯데제과 양평동 본사 2층에 있는 어린이 과자박물관 ‘스위트팩토리‘에서 어린이 교통안전챌린지에 동참했다. <사진제공=롯데제과>

[공공뉴스=정진영 기자] 롯데제과가 어린이 교통안전과 사고 예방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참여했다.

7일 롯데제과에 따르면, 민명기 대표는 전날(6일) 롯데제과 양평동 본사 2층에 있는 어린이 과자박물관 ‘스위트팩토리‘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에 동참했다.

민 대표의 이번 릴레이 캠페인 참여는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의 추천으로 이뤄졌다.

롯데제과는 참여자들이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이라 적힌 어린이 교통안전 표어를 들고 찍은 사진을 롯데제과 공식 SNS에 공유했다.

민 대표는 “미래 주역인 어린이들의 안전을 최우선 하는 교통안전 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며 “롯데제과 임직원 모두가 본 캠페인의 뜻을 나누고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는 지난해 12월부터 행정안전부에서 시작한 캠페인이다.

어린이 보호구역에서의 안전 운전과 어린이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문화 정착을 위해 릴레이 형식 캠페인으로 이뤄지고 있다. 참여자는 어린이 교통안전 슬로건을 SNS에 공유하고 다음 주자를 추천한다.

민 대표는 다음 참여자로 이상훈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 윤연중 보바스어린이의원 원장,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을 추천했다. 

한편, 롯데제과는 어린이 과자박물관 ‘스위트팩토리’, 농어촌 지역 아동센터 ‘스위트홈’, 학교 내 놀이공간 ‘스위트스쿨’, 농어촌지역 아이들을 초청하는 문화 체험 프로그램 ‘스위트피크닉’ 등 과자 회사로서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향후에도 어린이를 위한 활동을 더욱 폭넓게 전개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진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