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수 고창군수, '한국을 빗낸 사람들' 수상
이강수 고창군수, '한국을 빗낸 사람들' 수상
  • 공공뉴스
  • 승인 2014.06.2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 이강수 고창군수는 22일 서울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열린 ‘2013 한국을 빛낸 사람들’ 시상식에서 지역발전 부문 공로를 인정받아 지역문화관광산업 발전 대상을 수상했다.

3선의 이강수 군수는 2002년부터 ‘살고 싶은 고창 풍요로운 고창 건설’을 위해 매진하고 있으며, 특히 21세기 로하스시대에 부응하는 콘텐츠 개발을 통해 문화관광산업이 발전하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2004년 전국 최초로 ‘청보리밭축제’를 개최, 세간의 이목이 집중시키는 한편, 해마다 3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고창을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고창의 관광명소인 고창읍성을 중심으로 200억 원을 들여 소도읍 육성사업을 추진 ‘명품 소나무 길’과 ‘차 없는 거리’를 조성해 볼거리 제공과 함께 휴식공간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고창군민의 숙원사업이었던 석정온천관광지 개발을 위해 3,039억원의 민자를 유치했다. 이 자금으로 건강ㆍ휴양ㆍ레저ㆍ온천을 원스톱으로 누릴 수 있는 웰파크시티를 조성, 국내 최초 자연 치유형 리조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외에도 국제적으로 보전 가치를 인정받아 2010년 람사르습지로 등록된 고창갯벌과 운곡습지를 바탕으로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되도록 추진 중이다.

선사시대 생활상을 총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세계문화유산 고인돌유적지 정비와 고인돌박물관은 전국 초중고교의 현장학습과 수학여행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아울러 이야기가 있는 문화생태 탐방로로서 질마재 100리길, 예향천리 마실길을 조성, 걷기 문화 확산과 함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청정한 갯벌을 활용한 조개 캐기, 물고기 잡기, 생태체험 등 자연과 함께 하는 다양한 즐길거리로 가족 단위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언론인연합협의회와 대한민국신문기자협회는 정치, 사회, 문화, 예술, 과학, 스포츠 부문과 일반기업 및 공직부문에서 봉사, 선행, 효행 등으로 지난 한 해 동안 지역과 국가 발전은 물론 우리 문화예술의 우수성을 국내외에 널리 알려 대한민국 이미지 홍보에 기여한 공로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한국을 빛낸 사람들’을 선정하고 있다.

공공뉴스 webmater@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