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홍보대사’로 위촉돼
서경덕 교수,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홍보대사’로 위촉돼
  • 윤세진 기자
  • 승인 2016.03.1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의 제1호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17일 밝혔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2007년 창설된 이후 현재까지 13만여 전사자 유해 중 약 1만위를 발굴했으며 109분의 호국용사 신원을 확인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성과를 거둬왔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서 교수는 “유해발굴사업은 국가의 존재가치를 증명하는 대단히 중요한 프로젝트이기 때문에 홍보대사로서 사명감을 갖고 이러한 사실을 국내외로 널리 알리는데 힘쓰겠다”며 “전사자 관련자료 부족으로 애로사항이 많다고 들었다. 지금으로서는 많은 제보를 얻는 것이 가장 시급한 사항이기에 다양한 동영상을 제작하여 대국민 캠페인을 펼쳐볼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유해발굴감식단장 이학기 대령은 “이번 홍보대사 위촉을 통해 유해소재 제보 및 유가족 유전자 시료채취 활성화는 물론,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세진 기자 00news2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