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초가 몰린 박 대통령] “난 몽골 다녀왔는데..”
[사면초가 몰린 박 대통령] “난 몽골 다녀왔는데..”
성주 군민 반발에서 우병우 논란까지..주도권은 비박계로?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07.2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최근 몽골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박근혜 대통령이 국내에 쌓인 현안 때문에 난감한 얼굴이다. 하루 아침에 풀 숙제가 아니라는 점에서 박 대통령의 주름은 더 깊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제1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참석과 몽골 공식 방문을 마친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했다. <사진=뉴시스>

우선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경북 성주 배치에 대한 입장 표명이 필요한 상황이다.

성주 군민들의 반발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물론 몽골 방문 전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어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하지만 성난 성주군민의 마음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뿐만 아니라 황교안 국무총리가 대통령 부재시 성주에 내려갔다가 사실상 감금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서도 대통령으로서는 명확한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여기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처가 부동산 매각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도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민정수석을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만약 의혹이 사실로 판명될 경우 당초 청와대가 우병우 민정수석을 임명하면서 도덕성 검증을 하지 못했다는 비난에서 벗어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다. 공직자 기강 해이는 언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고위직 공무원이 공석에서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는가 하면 교육부 나향욱 전 정책기획관은 ‘민중은 개·돼지’ 발언을 하면서 사회적 파장이 심각하다.

여기에 새누리당 윤상현·최경환 의원의 지난 총선 공천 개입 정황이 담긴 녹음파일이 세상에 공개됐다.

이들이 김성회 전 의원에게 지역구를 옮기라고 협박·회유를 한 정황이 담긴 녹음파일은 그야말로 새누리당에게 직격탄이 됐다.

이번 녹음파일 파문으로 인해 친박계는 와해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친박계가 붕괴된다는 것은 박 대통령의 호위무사들이 사라진다는 것을 의미하는 셈.

집권여당이 정부의 정책을 뒷받침해줘야 하는데 그런 호위무사들이 사라짐으로써 박근혜정부의 향후 정책 수행에 있어 상당히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여소야대 국면이다. 집권여당 내부에서도 호위무사가 사라지면 당청관계 역시 무너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결국 당청관계 주도권을 비박계에게 빼앗길 수밖에 없다.

이는 박 대통령에게 가장 치명타가 될 것이란 분석이다. 더욱이 최근 공개된 윤상현·최경환 의원의 녹취 파일에 의하면, 박 대통령이 지난 공천에 직접 개입을 했거나 적어도 친박계가 공천에 개입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점을 미뤄볼 수 있다.

이처럼 크고작은 논란의 불씨를 더 이상 키우지 않기 위해서는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시급한 시점이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