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의 운명] 이제 방법은 세 가지
[친박의 운명] 이제 방법은 세 가지
윤상현·최경환 의원 녹음파일 정치권 판도 흔들어
새로운 당 찾아 or 비박으로 갈아타 or 의리 지켜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07.2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새누리당 윤상현·최경환 의원이 지난 총선 공천 과정에서 개입한 정황이 담긴 녹음파일이 세상에 공개되면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번 파문을 계기로 친박의 시대는 끝났다고 평가하고 있다. 당권을 장악하고 대권을 장악하려고 했던 친박의 원대한 꿈은 깨져버리고 이제 당권은 비박계로 넘어간 분위기다.

친박의 핵심 서청원-홍문종 의원 <사진=뉴시스>

◆구심점 사라지고 원심력 작동? “내 갈길 내가 찾자”

이번 녹음파일 공개를 계기로 친박의 실세인 최경환 의원과 서청원 의원 모두 정치적 입지가 좁아졌다. 두 구심점이 사라지게 되면서 친박으로는 원심력이 작동할 수밖에 없다.

그동안 소위 ‘친박’이라고 자청했던 많은 의원들이 이제는 각자 살길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레임덕이 찾아오고 있는 가운데 더이상 박 대통령만 바라보고 살 수 없는 상황을 연출하고 있는 것이다.

친박계 인사 중 일부는 당권도 대권도 이미 물 건너 갔다고 판단되면 결국 친박에서 비박으로 말을 갈아탈 수 밖에 없다.

일각에서는 이번 녹음파일을 계기로 친박계가 화해모드로 돌입할 것이란 분석이다. 사실 그동안 정치권에선 친박계가 너무 호가호위(狐假虎威) 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박 대통령을 앞세워 자신들의 이익을 취하기 급급했다는 비판이다. 따라서 이번 녹취 파문은 그야말로 ‘터질 게 터졌다’는 분위기다.

그동안 친박계가 박 대통령의 뜻이라면서 비박계를 상당히 압박했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에서다.

아울러 박 대통령 역시 너무 욕심을 부렸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배신의 정치를 심판해야 한다’면서 비박계 특히 유승민 의원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사실상 공천 개입을 한 것이다.

새누리당 공천은 새누리당 지도부에게 맡겨야 했는데 박 대통령이 ‘배신의 정치’를 언급하면서 지난 총선, 공천이 어긋나기 시작한 것이다.

친박계로서는 세 가지 결단만 남았다. 새누리당을 버리고 새로운 정당을 찾아가는 방법, 또 다른 하나는 당내 남아서 비박으로 말을 갈아타는 방법.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새누리당에 계속 남아서 비박계와 끊임없이 권력투쟁을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녹음파일 공개 파문으로 인해 비박계에 맞설 수 있는 동력을 잃어버렸다. 결국 남은 것은 당을 버리고 떠나거나 아니면 비박계로 전향해 조용히 지내는 방법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과거 ‘친박의 화려한 부활’ 돌이켜보면..앞길 ‘캄캄’

친박계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2008년 한나라당 공천 당시 “나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라면서 친박의 화려한 부활을 예고했고, 박 대통령이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렸던 친박이다. 그런데 이제는 그 권력을 내려놓아야 할 시점이 된 것.

앞으로 박 대통령의 레임덕이 극심해지면 그때는 친박계는 그나마 남아있는 힘까지 모두 잃게된다.

새누리당 내 최대 계파이자 그동안 단단한 결속력을 자랑했던 친박의 앞길이 어두운 가운데 운명을 어떻게 개척할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