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해진 우병우..운명의 갈림길 ‘정면돌파’
독해진 우병우..운명의 갈림길 ‘정면돌파’
여야 정치권 ‘민정수석 사퇴’에 한 목소리
우 수석의 ‘정공법’ 대통령에게 미칠 영향은?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07.21 19: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 = 강현우 기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20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선 직후 여․야 정치권이 모처럼 한목소리로 우 수석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우 수석은 20일 “(나를 둘러싼 각종 의혹은)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우 수석은 특히 민정수석이 청와대 춘추관을 찾아 기자들에게 자신의 의혹을 해명하는 이례적인 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여․야 정치권이 모두 우 수석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서는 등 논란은 점차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우병우 수석의 대검 수사기획관 시절의 모습. 우 수석은 지난 1월부터 청와대 민정수석을 맡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우병우 수석, 직접 춘추관 찾아 적극 해명나서

당초 우 수석을 둘러싼 의혹이 불거질 때 청와대 대변인이 나서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 자체가 볼성사나웠다는 지적이다. 청와대 대변인이란 대통령의 입을 대신하는 자리이기 때문. 이에 우 수석이 직접 춘추관을 찬아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우병우 수석의 “정무적 판단에 따라 책임지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는 말속에는  처음 논란이 불거졌을때 사퇴를 고려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정무적 판단’이란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는 차원에서 책임을 지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 수석은 이날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내가 전혀 모르는 사람들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이며 이런 문제로 그때마다 공직자가 그만둬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정치권의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오히려 ‘검찰수사를 받겠다’며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우 수석의 기자회견 직후 정치권이 시끌벅적 한 것도 이 때문이다. 우 수석이 현재 민정수석 신분으로 검찰조사를 받겠다고 나섰기 때문. 20대 국회 출범 이후 대치를 거듭해오던 정치권도 우 수석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모처럼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여권은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사퇴’를 종용하고 있고 야권은 ‘민정수석 사퇴 후 검찰조사’를 외치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이란 자리는 검찰을 지휘·감독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따라서 우 수석이 해명을 하려면 ‘민정수석이라는 타이틀을 없애고 해명을 했어야 했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우 수석이 민정수석이라는 자리를 갖고 “사실이 아니다”라며 검찰이 수사를 한다면 출석을 하겠다고 밝힌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것.

또한 민정수석 자리에서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한 것은 사실상 검찰에게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 아니냐는 따가운 눈초리도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우 수석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정면돌파를 선택했지만 결국 이는 문제를 더욱 확산시킬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사진=뉴시스>

◆우병우의 ‘정공법’, 결론은 과연?

검찰은 우 수석과 관련된 의혹에 대한 수사에 돌입할 것으로 보여진다. 그러나 문제는 청와대 민정수석의 눈치를 보지 않고 수사를 공정하게 할 수 있겠느냐라는 시선을 피하기는 어렵다는 점이다.

따라서 검찰이 엄정하고 공정하게 수사를 해서 결과를 내놓아도 각종 의혹은 더욱 불거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정가는 물론 모든 여론이 자신의 사퇴를 종용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우 수석은 정공법을 고수하고 있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정면돌파는 결국 어떻게든 박근혜 대통령에까지 영향을 미칠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우 수석의 정공법이 이미 사전에 ‘치밀한 수 읽기’를 통한 내려진 결론일 것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결국 그를 둘러싼 논란은 점차 장기화 될 것으로 관측된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6-07-21 15:15:35
법을 알면서 범법. 행위를. 우병우라는 놈
검사 출신아니냐 사기꾼 놈 사형시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