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朴대통령, 인적쇄신 안하면 당 지도부 전원 사퇴”
정진석 “朴대통령, 인적쇄신 안하면 당 지도부 전원 사퇴”
다음주 정세균 국회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만나 특검 논의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10.2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8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와 내각의 전면 쇄신을 안하면 당 지도부는 전원 사퇴할 수밖에 없다”고 선언했다.<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8일 청와대와 내각 전면 쇄신 요구와 관련 “대통령이 안 받아준다면 (당 지도부는) 전원 사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난 이미 다 걸었다. 특검도 수용했고 대통령께 청와대 비서진과 내각의 전면 인적 쇄신을 요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우리가 대통령에게 요구한 것에 대통령이 고민하겠다고 했으니 좀 기다려보자”며 “중요한 공직을 바꾸는 일이 쉽겠느냐. 언론도 좀 인내해달라”고 했다.

이어 박 대통령의 탈당 가능성에 대해 “탈당해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 본질이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민주당이 박 대통령의 인적 쇄신 전까지 ‘최순실 특검’ 협상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야당도 국정의 한 축으로 책임이 있는 분들이 아니냐”며 “자꾸 정치공학적으로 접근하지 말고 국민과 국가를 바라보고 판단해줬으면 좋겠다”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상설특검을 박영선, 박지원, 박범계가 만든 것이다. 자기들이 만든 특검법을 자기들이 무력화시킨다”고 했다.

그는 야당을 향해 “정치공세를 하기 위해 그렇다고 솔직하게 하라”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상설특검은 결국 대통령이 지명하기 때문에 실효성이 없을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7명의 특검후보추천위가 합의한 사람 2명을 올리는 것으로, 두 명 모두 대통령이 모르는 사람일 수 있다”며 “대통령 입맛에 맞는 사람을 고른다고 강변하는 것은 대선까지 끌겠다는 정략적 발상”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다음 주 초 여야 3당 원내대표와 정세균 국회의장이 만나 얘기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사태에 대해 아무리 머리를 굴려봐도, 이런일이 되풀이 되지 않는 근본적인 재발방지책, 치유책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고치는 것으로 개헌 밖에 없다”고 개헌을 주장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