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친박 핵심’ 정갑윤, 새누리 탈당..인명진 인적쇄신 탄력 붙나“새누리당과 朴대통령 구하기 위해 탈당 결심”
친박계 핵심인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오른쪽)이 4일 당 분열에 따른 위기 수습을 위해 탈당의사를 밝혔다.<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친박계 중진인 정갑윤 새누리당 전 국회부의장이 4일 탈당했다.

또한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도 인명진 비대위원장에게 거취에 대한 전권을 위임하기로 했다.

정 전 부의장은 이날 지역구인 울산시 중구에서 열린 새누리당 중구당협 신년 하례식에서 “무소속으로 남겠다”며 새누리당 탈당 의사를 전했다.

그는 “새누리당과 박근혜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 탈당을 결심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정 전 부의장은 “친박 핵심으로 스스로 책임지기 위해 탈당하는 것이며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당원 여러분은 탈당하지 말고 자기 자리에서 새누리당을 위해, 또 국민을 위해 헌신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김명연 대변인은 이날 주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직자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정 의원이 곧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홍문종 의원이 인 위원장에게 본인 거취에 대한 부분을 위임했다”며 “위원장이 판단하는 기준에 아무런 이유없이 따르겠다는 의사 표명을 해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한 자진 탈당도 압박하고 나섰다. 비대위는 이들을 비롯해 윤상현, 김태진 의원등을 실제 청산 대상으로 꼽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변인은 “주요 당직자와 원내지도부가 본인들의 거취를 비대위원장에게 위임하고 하고 위임장을 제출했다”며 “정치인으로서, 새누리당 당원으로서 탈당이 됐든, 당원권 정지가 됐든 어떤 조치도 다 감수하겠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일 이정현 새누리당 전 대표가 탈당을 선언한 데 이어 친박 의원들의 추가 탈당이 이어지면서 인 비대위원장의 인적쇄신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