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알바임금 체불’ 이랜드그룹 경영진 공식 사과..“참담하고 수치스럽다”그룹 및 애슐리 홈페이지에 경영진 명의 사과문 발표
“반성 통해 직원 존중하는 기업으로 새롭게 태어날 것”

[공공뉴스=박주연 기자] 이랜드그룹 경영진이 최근 불거진 아르바이트생 임금 미지급 논란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이랜드는 그룹 홈페이지 및 패밀리레스토랑 애슐리 홈페이지에 그룹 경영진 명의로 6일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랜드는 ‘사죄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통해 “이랜드파크가 아르바이트 직원분들의 임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너무 크나큰 잘못을 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열심히 일하면서도 잘못된 대우를 받은 아르바이트 직원 여러분들과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이랜드는 “이런 큰 잘못에 대해 국민 여러분들께 민망함과 송구스러움을 넘어서 감히 고개도 들지 못할 정도로 참담하고 수치스럽다”고 말했다.

이랜드는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고 1차적으로 이랜드파크 대표이사를 해임시키는 등 해당 경영진에게 책임을 물었으며, 이와 같은 인사 조치가 단지 몇 사람 책임지고 수습하는 미봉책이 되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전 계열사를 샅샅이 살펴 그 어떤 잘못도 찾아내 확실하게 고치겠다”며  “외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제대로 실천하는지 점검받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뼈를 깎는 고통과 반성을 통해서 직원을 존중하는 기업으로 새롭게 태어나겠다”며 “다시 한번 저희의 큰 잘못으로 직접 피해를 당한 모든 직원들과 그리고 걱정을 끼쳐드린 모든 국민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주연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