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더민주, 막오른 대선 경선..신경전 ‘본격화’'당원투표'vs '국민참여' 논란 속 유리한 경선 룰 마련 위해 ‘눈치작전’ 돌입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이 서막에 올랐다. 그동안 탄핵 정국으로 미뤄진 당내 경선 룰을 정하기 위한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간 것.

이는 곧 경선 주자들 간의 신경전이 시작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지지율 1위를 달리는 문재인 전 대표와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는 4명의 후보들 사이에 신경전이 상당하다. 각자 자신에게 유리한 경선 룰을 마련하기 위한 눈치작전에 돌입한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이 그동안 탄핵 정국으로 미뤄진 당내 경선 룰을 정하기 위한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간 가운데 경선 주자들 간의 신경전이 시작됐다.

가장 민감한 사안은 ‘당원투표’와 ‘국민참여’ 비중에 대한 논란이다. 일각에서는 완전국민경선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분당 사태 때 온라인 당원가입을 시작했는데 불과 며칠 만에 10만 당원 가입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문제는 이들 상당수가 문 전 대표 지지자들이라는 점이다. 따라서 당원투표의 비중이 높다면 아무래도 문 전 대표에게 유리한 게 사실.

때문에 비문 대선 경선 주자들은 당원투표의 비중보다는 국민참여의 비중을 높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중 하나의 카드가 완전국민경선이다. 하지만 당원들 입장에서는 완전국민경선에 대해 반대할 수 밖에 없다.

당원들은 대선 경선에 참여하기 위해 당원가입을 했는데 당원들을 배제한 채 완전국민경선을 한다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음으로는 국민참여 비중을 높이는 것이다. 하지만 이 역시 당원들이 과연 용납할 것인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또 다른 문제는 결선투표다. 전당대회에서 과반 이상을 넘기지 않으면 1위 후보와 2위 후보가 투표를 하는 것으로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면 1위 후보보다는 아무래도 2위 후보가 유리하다.
나머지 후보 지지자들이 2위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결선투표 여부를 놓고 상당한 신경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경선 주자들 간 첨예한 갈등이 불가피해 보인다.

한편, 지지자들 간의 충돌도 예상된다. 대선 경선 후보들은 ‘팬덤’이 강하다. 팬덤이 강하다는 것은 열성적인 지지자들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들은 자신의 지지후보가 탈락할 경우, 다른 후보에 대한 공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최근 민주연구원에서 나온 개헌저지 보고서를 놓고 친문 패권주의라고 주장한 의원들을 상대로 문자폭탄이라는 공격성을 보이기도 했다.

대선 경선이 본격화됨에 당내 갈등이 고조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당 지도부 역시 이를 봉합하기 위한 고심이 커지고 있다.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채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