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71.4%, 변함없이 굳건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최저임금법 개정안 통과 이후 1.1%P 하락, 고공행진은 변함없어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56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이 71.4%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달 25일 일간집계에서 72.8%(부정평가 22.5%)를 기록한 후, 국회가 최저임금 산입 범위를 확대하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통과시킨 지난달 28일 71.9%(부정평가 22.4%)로 내려갔다.

문 대통령이 긴급경제점검회의를 열고, 소득 양극화 심화 관련 보도가 이어졌던 지난달 29일에도 71.7%(부정평가 21.3%)로 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4일 CBS의뢰로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약 1,1%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난 것.

세부 지역·계층별로는 부산·경남·울산과 광주·전라, 40대,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 지지층에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충청권과 수도권, 대구·경북, 30대 이하, 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는 지지율이 내려갔다.

리얼미터는 이와관련 “전반적으로 진보성향의 계층과 정치 무관심 층에서 하락세가 주도됐다”며 “지난 한주 동안 이어졌던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가시화 소식은 일부 계층의 결집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율의 경우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와 함께 더불어민주당도 동반 하락세를 보여 3.5%p 떨어진 52.2%를 기록했다. 주중집계에서 50.8%까지 떨어졌지만 주 후반 반등하며 하락폭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0.3%p 오른 19.8%로 3주 연속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며 20%대에 근접했고 정의당은 민주당 지지층 일부를 흡수하며 1.5%p 오른 6.3%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1.1%p 내린 5.6%로 한 주만에 다시 5%대로 떨어졌고 민주평화당은 0.6% 오른 2.9%를 기록했다.

리얼미터의 이번 주간집계는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만7129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03명이 응답을 완료, 5.3%의 응답률(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을 나타냈다.

통계보정은 지난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채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