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터뷰
[광복 73주년] ‘일본잔재’ 끝까지 찾는다..귀속·은닉 재산 국유화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조달청이 지난 7월 말까지 귀속재산과 부당하게 사유화된 일제 강점기 일본인 명의 재산(이하 은닉재산) 3373필지, 228만9805㎡(토지 가액 848억원 상당)를 국유화했다고 14일 밝혔다.

귀속재산의 경우 국토부로부터 확보한 일본인 추정 토지(9만8000여필지)와 국가기록원 보관자료 ‘재조선 일본인 명부(23만명)’ 등을 대조해 3만5520필지를 우선 선별(신고재산 포함)했고 이중 창씨개명, 매각·분배, 과세자료에 대한 확인 등을 거쳐 3283필지를 국유화했다. 또 잔여필지 1만1172필지에 대해 계속 조사하고 있다.

은닉재산의 경우 국토부 제공 은닉의심 토지(53만필지)와 ‘재조선 일본인 명부’를 대조해 먼저 기초조사 대상토지 1만479필지를 선별했다.

이중 서류조사, 현장방문 면담조사 등을 거쳐 적법하게 사유화한 것으로 드러난 토지 등을 제외하고 은닉재산으로 의심되는 163필지를 대상으로 환수소송 등을 거쳐 90필지를 국유화했다.

귀속재산 국유화 배경은 귀속재산처리법 등에 따라 광복 후 당연히 국가에 귀속되어야 하지만 지자체의 국유재산 권리보전작업이 답보상태였다. 이후 2012년 6월부터 조달청이 관련 업무를 이관받아 국유화 작업이 더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었다.

은닉재산의 경우에도 일부에서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을 악용하여 부당하게 사유화한 것이 확인됨에 따라 조달청은 2015년부터 국유화 작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한편, 올해 광복 73주년을 맞아 최호천 공공물자국장은 “귀속 및 은닉재산의 자체조사 및 신고재산의 국유화 추진은 국가재산 증대 효과는 물론 일제 잔재 청산과 역사 바로 세우기 측면에서도 의미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귀속재산과 은닉재산으로 의심되는 토지는 끝까지 추적해서 국유화를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