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인터뷰
‘트로트 샛별’ 박주연, 유덕화 ‘망정수’ 리메이크..애절한 감성 ‘고련’ 발매‘도깨비 OST’ 한수지, 1세대 얼후 아티스트 ‘이비’ 등 국내 최고 스태프 참여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박주연이 세계적인 홍콩 배우 겸 가수 유덕화(劉德華)의 ‘망정수(忘情水)’를 ‘고련(顧戀)’이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 발표해 화제다.

지난 1994년 발매된 ‘망정수(작사 이안수/작곡 진요천)’는 국내 팬들에게는 물론 대만, 홍콩 등 중화권 전역으로 대히트를 기록하며 현재까지도 여전히 ‘중국 국민가요’로 손꼽힐 만큼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유덕화의 대표곡.

19일(오늘) ‘트로트 샛별’ 박주연이 세계적인 홍콩 배우 겸 가수 유덕화의 ‘망정수’를 ‘고련’이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 발표한다.

국내에서 유덕화의 노래가 리메이크 된 건 이번이 처음으로 박주연의 ‘고련(편곡 김진수·개사 박주연)’은 발매 전부터 이미 음반계 관계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망정수(사랑을 잊게 하는 물)’는 유덕화 특유의 한이 서린 창법과 저음이 매력적인 곡으로 묘약의 물 한잔으로 사랑을 잊고 싶어하는 남성적인 아픔을 표현했다.

반면, 이번에 발매된 ‘고련(마음에 맺히어 잊지 못함)’은 잊고 싶지만 결코 잊을 수 없는 애절한 사랑을 박주연 특유의 미성을 통해 여성적인 감성으로 풀어냈다.

특히 절절하고 슬픈 ‘고련’의 가사는 박주연이 직접 개사한 것으로 잔잔하고 아름다운 원곡의 멜로디를 더욱 감성적으로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일(오늘) 발매된 박주연의 싱글 앨범 ‘고련’은 원곡의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국내 최고 스태프들이 대거 참여하는 등 아티스트와 제작자 모두 심혈을 기울였다는 후문.

‘고련’의 디렉터를 맡은 한수지는 대한민국 ‘OST 여신’으로 불리는 인물. 특히 인기리에 종영된 tvN 드라마 도깨비OST ‘round and round’로 큰 사랑을 받으며 드라마 음악계의 대체 불가한 뮤지션으로 손꼽히고 있다.

여기에 ‘고련’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이끌고 있는 구슬픈 음색이 특징인 중국 전통악기 ‘얼후’ 연주에는 1세대 아티스트 이비(Lu Yifei)가 참여하며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박주연의 소속사 ㈜공공미디어 관계자는 “원곡의 분위기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박주연 특유의 음색과 감성으로 애절하고 신선한 느낌을 담아내는 데 집중했다”면서 “훌륭한 원곡자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게 더욱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주연은 2013년 ‘콩콩콩’으로 가요계 데뷔, 2015년 ‘내 탓인 것을’로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신예 트로트 샛별로 급부상했다.

뒤늦은 가요계 입문에도 불구하고 박주연은 ‘대한민국 전통가요 대상’ 시상식에서 데뷔 직후인 2014년 신인상 수상을 시작으로 2016년 신인 우수상, 2017년 장려상 등 신인가수로는 이례적으로 ‘3회 연속’ 수상이라는 진기록을 세우며 능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덕화형님 2018-09-19 11:30:53

    영원한 우상 울 덕화행님! 드디어 망정수가 .. 박주연 고련 너무 슬프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