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중교통에 수도까지 ‘들썩’..공공요금 줄인상에 서민 가계 ‘적신호’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승남 기자] ‘서민의 발’로 불리는 대중교통 요금이 인상된다. 이와 함께 수도료, 통행료 등 공공요금 줄인상이 예고되면서 서민 가계에 빨간불이 켜졌다.

11일 전국 지자체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택시 기본요금을 3000원에서 최대 4000원까지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 택시요금은 2013년 10월 기본요금을 2400원에서 3000원으로 600원 올린 뒤 현재까지 동결 상태다.

또한 심야할증 시간도 기존 자정에서 밤 11시로 1시간 앞당겨질 예정이다.  

경기도는 내년 1월부터 택시요금 인상이 계획돼 있다. 인상 폭에 대한 최종용역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다만 8.5%의 인상요인이 발생한 점을 고려할 때 기존 3000원에서 3250∼3300원 선이 될 것이라느 관측이다. 경기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이후 5년 만이다.

대구 택시의 기본요금은 내달 1일부터 기존 2800원에서 3300원으로 500원 오른다. 주행 요금과 시간 요금도 134m에 100원, 32초당 100원으로 14.1% 오른다.

대구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월 이후 5년 10개월 만이다.

이밖에 인천, 광주, 대전, 경남, 제주 등 일부 지자체에서도 택시요금 인상을 위한 용역을 이미 완료했거나 의뢰한 상태다.

이처럼 택시요금을 인상하거나 인상이 예고된 지자체들은 요금 인상 후에도 일정 기간 사납금을 올리지 않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요금 인상에 맞춰 회사가 사납금을 함께 올리면 기사 처우는 개선되지 않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택시 뿐만 아니라 버스 요금도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의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라 일부 시내·시외버스들은 파업을 예고하는 등 회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파업 이슈가 인상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시선도 나온다. 

앞서 지난 5일 충남지역 버스는 총파업을 예고했지만, 7시간 넘는 막판 교섭 끝 버스기사와 사측의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된 바 있다.  

또한 상하수도 요금 역시 인상될 기미다. 서울과 경기 수원·광명은 올해 말과 내년 초 사이 상수도 요금인상을 인상한다는 계획이다. 생산원가를 크게 밑도는 수도 요금을 현실화하자는 취지에서다.

이에 따라 경기 수원시는 이달부터 상수도 요금을 평균 3.4% 인상, 1톤당 470원이 됐다.

아울러 서수원∼의왕 민자 도로와 남양주 덕송∼내각 고속화도로 통행료도 이달부터 차종에 따라 100원씩 올랐다. 경차는 50원이 인상됐다. 

김승남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